세계일보

검색

'뇌섹남' 타일러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논란에 한 일침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19-10-29 11:06:55 수정 : 2019-10-29 11:0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뇌섹남’ 방송인 타일러 라쉬(사진)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교양프로그램 ‘김현정의 쎈터:뷰’ 첫 방송에는 김준일 기자와 타일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인의 해시태그로 본 이주의 이슈에 대해 알아봤고, 방청객들은 다양한 해시태그 중에서 ‘82년생 김지영’을 원픽으로 꼽았다.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된 ‘82년생 김지영’은 100만 부 이상 팔린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평범한 30대 여성의 이야기를 담은 원작은 페미니즘을 옹호한다는 식의 악성댓글 세례를 받았다.

 

또한 연예인들이 책이나 영화 내용만 올렸다 하면 논란의 중심이 됐고, 악플 역시 이어졌다.

 

이에 대해 김 기자는 “영화 개봉도 전에 평점 테러를 당했다”면서 “영화에 공감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최하점을 주며 평점을 낮추는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텟 평점에서 남성은 최하점인 1점을, 대부분의 여성들은 최고점인 10점을 매겼다”면서 “하지만 영화 개봉 후 실제 관람객들의 평점은 9점으로, 성별에 따른 평점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또 김 기자는 “노동사회연구소가 2017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82년생 여성의 대부분은 고학력자임에도 불구, 경제활동을 못 하고 있다”며 “작품 밖 실제 82년생 여성들의 사회적 문제를 지적하면서, 영화의 내용이 전혀 허구가 아닌 팩트에 기반을 둬서 나온 가공의 이야기임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자는 가장의 역할, 남자다움을 계속해 강요받고, 여성은 집안일 여자다움을 요구받는다”며 “이를 통해 한국 사회의 시스템적 문제에 대해 고찰한다”고 의미 부여했다.

 

이를 듣던 타일러는 ‘82년생 김지영’을 대하는 한국 사회의 태도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타일러는 이 작품이 “이해하기 어려운 현실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을 뿐”이라며 “뭐가 그렇게 논란거리인지 공감이 안 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한편 정유미, 공유가 호흡을 맞춘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개봉 6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면서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오전 11시 기준 관객 수 126만 2900명을 기록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타일러 라쉬 제공, ‘김현정의 쎈:터뷰’ 방송화면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