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슈분석] 사전투표율 ‘깜깜이 선거’ 판 흔드나

관련이슈 2017 제19대 대선

입력 : 2017-05-03 22:03:58 수정 : 2017-05-03 22:0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5일 전국서 첫 실시 / 기간 늘고 어디에서나 투표… SNS에 인증샷 허용도 동력… 투표율 역대 최고치 기록 전망 / 동영상 만들고 ‘허그’ 공약… 각 캠프마다 독려 캠페인 / 마지막 여론조사 ‘1강 2중’ 5·9 대선 사전투표가 4, 5일 이틀간 전국 3507곳에서 실시된다. 2013년 처음 도입된 사전투표가 대선에 적용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전체 투표자의 20.2%(사전투표율 11.5%), 지난해 총선 때는 21.0%(사전투표율 12.2%)가 사전투표를 통해 한 표를 행사했다. 대선 투표율이 다른 선거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사전투표율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번에는 대선일이 징검다리 황금연휴 기간에 놓인 만큼 사전투표가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투표를 할 수 있는 기간이 이틀 늘어난 데다 사전투표는 주소지와 상관 없이 전국 어디에서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전투표는 젊은층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어 진보 쪽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게 통설이다. 특히 이번 대선부터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투표 인증샷’을 올리는 게 허용돼 사전투표 열기가 달궈지면 전체 투표율 상승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엇갈린 시선 대선후보들이 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남정탁 기자
젊은층의 두터운 지지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적극적인 사전투표 독려 운동을 벌이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에서 “남은 6일, 저들이 무슨 음모를 꾸미든 이겨낼 방법은 오직 투표뿐”이라며 “사전투표로 먼저 바람을 일으켜 달라. 그 바람이 5월9일 태풍이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최근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이 문재인 된다) 구호를 외치고 있는 문 후보는 사전투표율이 25%를 넘으면 홍대 거리에서 프리허그를 하겠다는 깜짝 공약도 내걸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역시 이날 전북 익산 유세에서 “이제 사전투표가 실시된다. 꼭 투표해 달라. 투표용지는 총알보다 강하다”며 “여러분의 투표가 대한민국을 미래로 전진시킨다”고 호소했다. 국민의당은 안 후보가 개발한 백신 프로그램 이름을 따 ‘투표(Vote)한 뒤 휴가(Vacation)가면 승리(Victory)한다’는 의미의 ‘V3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측도 ‘당신이 준 표가 대한민국을 살립니다’라는 제목의 사전투표 독려 동영상을 통해 “나는 종북좌파로부터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기 위해 먼저 투표합니다”라는 메시지를 각인시키고 있다.

그러나 바른정당 의원들의 대거 탈당 및 홍 후보 지지선언, 정의당 심상정 후보 상승세 등 막판 변수가 남아 있어 사전투표의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3∼9일) 전인 1, 2일 실시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1강을, 안·홍 후보가 2중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공개된 한국갤럽 조사에서 문 후보는 38%로 안 후보(20%)와 홍 후보(16%)를 앞섰고, CBS·리얼미터 조사에서는 문 후보(42.4%) 독주 속에 안·홍 후보가 18.6% 동률을 이뤘다. 서울신문·YTN·엠브레인 조사에선 문 후보(40.6%)가 1위인 가운데 홍 후보(19.6%)가 안 후보(17.8%)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