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표현의 자유 논란…"왜 여고생은 장어가 됐나"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16-09-25 14:45:38 수정 : 2016-09-26 07:3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독특하지만 다소 괴기스럽게 느껴지는 작품들이 '표현의 자유' 논란을 부르고 있다.
가고시마현 시부시에서 공개한 영상. '우나코'
일본 가고시마현 시부시 시 측은 지역 출신 납세자들에게 답례하는 의미로 영상을 만들어 공개했다.

시가 만든 영상은 장어로 설정된 여고생을 수영장에서 좋은 물과 음식을 제공하는 등 소중히 보살핀다는 내용으로 1년 후 여고생이 장어로 변해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여기까지는 재밌는 설정 등으로 이해가 될 수 있었으나 영상 중간쯤 점액이 묻은 페트병을 손에 서 떨어뜨리는가 하면 여고생이 장어로 변한 후 갑자기 등장하는 장어요리에 시민들은 수영복 입은 여고생을 수영장에 가둬놓고 키운다는 발상부터 잘못된 것이라며 시에서 '지역 부양'이라는 아름다운 말로 자극적인 영상을 만들어 보란 듯이 공개하고 있다는 비난을 쏟아냈다.
여고생은 장어가 된다.
시에서 자랑하는 장어요리.
논란이 거세지자 시 담당자는 "납세 답례품의 75%를 차지하는 장어를 소중히 기르는 모습을 그린 것"이라며 "시민들이 상상하는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춘화가 가쓰시카 후쿠사이가 약 200년 전 묘사한 작품 '문어와 해녀'를 소재로 한 사진전이 도쿄 이케부쿠로에서 열려 표현의 자유 논란에 불을 지폈다.

사진전은 문어와 사랑을 나누는 여성의 모습을 묘사한 춘화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사진에는 홋카이도산 18kg 문어를 온몸에 휘감은 여성모델이 등장한다.
가쓰시카 후쿠사이가 약 200년 전 묘사한 춘화도.
모델은 평소 "촉수에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사진전을 두고 일부에서는 "200년 전 작품이 현실로 재현됐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지만, 회견에서 모델이 "나는 촉수를 사랑한다. 문어와 함께 촬영할 날을 기다렸다"고 말해 '괴기스럽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 유튜브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