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력직 채용 시 중요 평가기준 2위 '인성', 1위는?

입력 : 2016-07-07 10:04:50 수정 : 2016-07-07 10:0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업들 경력직 채용 시 3년차 가장 선호해…선호 연령 작년보다 낮아져

 

기업들이 현업에 바로 투입해서 성과를 낼 수 있는 경력직을 채용하는 비중이 증가하는 가운데, 선호하는 경력 연차가 점차 낮아지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172개사를 대상으로 ‘가장 선호하는 경력직 연차’를 조사한 결과 ‘3년차’(35.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5년차’(22.7%), ‘2년차’(16.3%), ‘10년차’(7%), ‘1년차’(4.7%), ‘7년차’(4.7%), ‘4년차’(4.1%) 등의 순으로 평균 4.2년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조사에서 ‘5년차’(37.4%)가 1위를 차지하고, 평균 연차가 4.7년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낮아진 수치이다.

그러나 선호하는 연차와 만족도를 느끼는 직급은 다소 차이를 보였다.

실무 투입 후 만족도가 가장 높은 직급은 ‘과장급’(34.9%)을 첫 번째로 꼽아 채용 선호 연차보다 조금 더 많은 경력을 가진 직급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한 경력직의 실무 투입 후 만족도는 평균 64점(100점 만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사람인이 조사한 올 상반기 신입사원에 대한 평균 만족 점수(평균 49점)에 비해 15점이나 높은 수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70점’(27.9%), ‘80점’(24.4%), ‘50점’(16.9%), ‘60점’(11%), ‘90점’(5.8%)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경력직 채용 시 중요하게 보는 평가 기준은 무엇일까?

절반 이상인 69.8%(복수응답)가 ‘업무 전문성 및 숙련도’를 1순위로 선택했다. 이밖에 ‘인성 및 친화력’(35.5%), ‘프로젝트 등 실무경험’(20.3%), ‘실적, 성과 수준’(9.3%), ‘지원 동기’(8.1%), ‘다양한 사회경험, 인맥’(7.6%) 등의 요소를 고려하고 있었다.

경력직 채용 시 평가 비중이 큰 항목은 ‘실무 면접 결과’(41.9%, 복수응답)라는 응답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뒤이어 ‘경력기술서’(33.7%), ‘인성 면접 결과’(33.1%), ‘이력서’(14.5%), ‘자기소개서’(9.9%), ‘성과 포트폴리오’(8.1%), ‘평판조회’(7%) 등의 항목 순이었다.

한편 경력직 채용을 진행하는 데 있어 가장 자주 사용하는 방식은 ‘수시 채용 공고’(44.8%, 복수응답)였다. 이외에 ‘사내 추천’(26.7%), ‘취업 포털 검색’(23.8%), ‘정기 경력 공채’(7.6%), ‘자사 인재 DB’(6.4%), ‘헤드헌터’(6.4%) 등의 방법을 활용해 경력직 채용을 실시하고 있었다.

사람인 관계자는 "경력직 채용이 보편화되면서 과거 과장급 이상 관리자를 중심으로 이뤄지던 경력직 채용이 점차 연차가 낮은 실무급으로 옮겨가는 추세"라며 "불경기로 당분간은 채용을 보수적으로 진행하는 현상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신입 구직자들은 다소 눈높이를 낮추더라도 현업에 들어가 실무 경험을 쌓는 방안을 고려해 볼만하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