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례청춘'? 알몸수영+가운활보 호텔 비매너 논란 사과

입력 : 2016-03-14 09:59:27 수정 : 2016-03-14 14:0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꽃보다 청춘'이 호텔에서 보인 비매너로 구설에 오른 가운데 제작진이 공식 사과했다. 

13일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이하 꽃청춘)' 측은 "청춘들의 여행 모습을 가감없이 보여드리고자 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행동으로 비춰질 수 있는 모습들을 편집에서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4일과 11일 방송된 '꽃청춘'에서는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박보검이 가운을 입은 상태로 조식을 먹는 모습과 호텔 수영장에서 속옷을 탈의한 채 수영을 즐기는 모습이 방송됐다.  가운 차림으로 조식을 먹은 네 사람은 호텔 직원의 지적을 받았고, 뒤늦게 다시 옷을 갈아입으러 갔다. 이 가운데 화면에는 '가운천사2' '가운천사3'이라는 자막이 흘러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 캠핑장 수영장 안에서 속옷을 벗어 흔드는 모습도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예의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았다. 호텔 수영장에서 고경표는 "팬티 들고 흔들래?"라고 제안했고, 멤버들은 팬티를 벗어 흔들었다.

방송 이후 이런 멤버들의 행동을 편집하지 않은 채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의 부주의를 지적해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제작진의 공식사과로 이어졌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