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센서 오작동 하루만에 기관고장… 타기 무서운 KTX

입력 : 2011-02-27 23:33:55 수정 : 2011-02-27 23:3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잇단 사고로 승객 불안감 고조… 美·브라질 수주전도 타격 우려
고속철 운영 전반 재점검 필요
최근 KTX의 탈선사고와 고장 등이 잇따라 승객들의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개통 8년차를 맞은 한국 고속철도를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형 고속철도인 ‘KTX-산천’은 브라질과 미국 등으로 수출을 추진 중이어서 적지 않은 타격이 우려된다.

◆끊이지 않는 고장·사고

26일 오전 9시27분 동대구역에서 출발한 KTX-산천 354호 열차가 경북 김천구미역 인근에서 기관 출력 이상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대전역에 예정시각보다 26분 지연해 도착했다. 시속 300㎞까지 달릴 수 있는 이 열차는 150㎞ 이하로 속도가 떨어졌다.

기관고장 사실을 접한 코레일은 대전역에서 대기 중이던 다른 비상열차로 승객들을 환승시켰고, 오전 10시28분 목적지인 서울역으로 향했다. 서울역에는 애초보다 39분 늦게 도착했으며, 승객 600여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앞서 25일 오전 8시24분 부산에서 서울로 향하던 KTX 106호 열차가 경기 화성시 매송면 부근에서 열 감지센서 오작동으로 멈춰 40여분간 운행이 지연됐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11일 발생한 광명역 KTX 탈선사고를 계기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KTX 운영이 적정한지 점검하고 있다.

◆KTX-산천 결함 없나

KTX-산천은 국내 유일의 철도차량 제작업체인 ㈜현대로템이 세계 4번째로 개발한 고속열차다. 기존 KTX는 프랑스 알스톰이 직접 제작했거나 국내서 조립했지만, KTX-산천은 국산화율이 87%에 이른다.

문제는 고장이 모터블록이나 제동장치, 배터리 등 KTX 열차를 움직이고 멈추는 핵심장치에서 주로 발생한다는 데 있다. 모터블록은 전기량을 조절해 열차 바퀴를 움직이는 주요 전동장치다.

코레일은 최근 몇 년 새 인력운영 효율화 등을 위해 현장 유지보수 인력과 평상시 검사 횟수를 대폭 줄여 KTX 사고와 고장이 유지보수, 정비 불량 등에 따른 것 아니냐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전국철도노조에 따르면 2009년 일괄 감축된 정원 5115명 중 차량 분야 1203명과 시설 989명, 전기 766명 등 현장 유지보수 인력이 57.9%인 2958명이다.

유지보수 정원 감축으로 ▲KTX 운행 점검(운행거리 3500㎞→5000㎞) ▲신형전기기관차 점검(운행 2일→7일 또는 5000㎞ 이후) ▲신호설비 점검(2주 간격→월 간격) ▲무선설비 일일점검 폐지 등 각 분야의 상시 점검 횟수가 줄었다.

코레일 관계자는 “면밀한 업무량 분석과 노사 간 협의를 거쳐 인력과 업무 등을 조정한 것이어서 열차 고장 등과 직접적인 관련성은 없다”며 “철도운영 시스템 전반을 점검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임정재 기자
최근 KTX 주요 고장·사고 일지
날 짜 기 종 고장·사고내용
2011. 2.26 KTX―산천 김천구미역 인근서 기관고장, 39분 지연
2011. 2.25 KTX 화성서 열감지 센서 오작동으로 멈춰
2011. 2.11 KTX―산천 광명역 일직터널서 첫 탈선사고
2011. 2. 6 KTX―산천 부산역서 배터리 고장, 열차 교체
2010.12.25 KTX―산천 논산 연산역서 동력장치 고장, 25분 지연
2010.11.11 KTX―산천 천안아산역 인근서 난방기 고장
2010.10.27 KTX―산천 천안아산역서 모터블록 고장
2010.10.25 KTX 서울역서 화재감지기 작동 1시간 지연운행
2010.10.24 KTX 오송서 제동호스 고장, 35분 지연
2010. 2.10 KTX 천안아산역서 신호장치 고장, KTX 25편 지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