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기' 바이든, 대선 앞두고 전기차산업 보조금 2조3000억원 지원

입력 : 2024-07-11 23:00:09 수정 : 2024-07-11 23:0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선 경합주 미시간·펜실베이니아·조지아 포함 8개 주 혜택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대선 후보 사퇴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전기차 기업들의 시설 보수 및 확충을 위해 2조원이 넘는 금액을 전격 지원한다.

백악관은 11일(현지시간)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조지아, 오하이오, 일리노이, 인디애나, 메릴랜드, 버지니아 등 8개 주의 전기차 공급망 강화를 위해 모두 17억달러(약 2조3천341억원)의 보조금을 집행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환경부가 주관하는 보조금은 전기 오토바이를 비롯해 스쿨버스, 하이브리드 열차, 상업용 전기 트럭 등을 포괄하는 전기차 공급망 전반에 걸쳐 지급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환경부는 해당 보조금이 이들 8개 주의 위기에 처한 11개 공장을 연간 100만대 규모의 전기차 생산 설비로 전환하는 데 사용된다고 부연했다.

로이터 통신은 보조금 가운데 11억달러(약 1조5천103억원)는 GM과 크라이슬러가 모회사인 스텔란티스의 기존 공장을 전기차 설비로 전환하는 데 사용된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친환경 경제를 건설하는 것은 노조와 자동차 기업 모두에게 '윈-윈' 전략"이라며 "내 전임자 시절 버려졌던 노동자들이 나의 정책 지원을 통해 돌아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이번 보조금 지원은 바이든 행정부 산업 정책의 보증 마크"라며 "이를 통해 역사가 오랜 자동차 생산 시설의 근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랜홈 장관은 이번 지원으로 바이든 정부의 핵심 정책 과제 중 하나인 1천770억달러(약 243조2천억원) 규모의 전기차 지원 프로젝트가 완수된다고 덧붙였다.

11월 대선을 넉 달도 채 남겨놓지 않고 이뤄진 보조금 지급은 러스트 벨트를 포함해 선거 승패를 결정지을 것으로 예상되는 다수의 경합주에 초점을 맞춰 이뤄졌다.

미국 제조업 부활을 주요 성과로 내세워 온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는 흔들리는 지지율을 바닥에서부터 다지기 위한 일환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달 27일 첫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경직된 태도와 부정확한 문장 구사로 논란을 야기한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민주당 안팎의 거센 후보 사퇴 압박에 직면한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 본인은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을 포함해 각종 인터뷰 등을 통해 완주 의지를 분명히 피력하고 있지만, 당내 우려는 오히려 계속 확산하고 있다.

특히 전날 오랜 정치적 동지인 낸시 펠로시 전 하원의장이 바이든 대통령의 거취 재고 필요성을 암시한 데 이어 후원금 모금에 앞장서 온 할리우드 스타 조지 클루니마저 공개 사퇴를 요구하며 사퇴 압박은 한층 거세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