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완섭 환경장관 후보 처가 업체, 환경부 산하기관에 수년간 납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22:30:19 수정 : 2024-07-11 22:3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년간 16건 약 3000만원 규모 계약 확인”
김 후보 측 “취임하면 법에 따라 적절한 조치”
박홍배 “전문성 부족에 이해충돌까지
이해하기 어려운 후보 지명”

김완섭 환경부 장관 후보자 처가가 운영하는 업체가 환경부 산하기관에 오랜 기간 납품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기획재정부 출신 인사로 전문성 논란이 불거진 데 이어 이해충돌 논란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박홍배 의원실이 환경부 산하기관으로부터 받은 자료 등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김 후보자 처가가 사실상 운영하는 A업체가 이들 기관과 실험기기 납품 및 용역 계약 총 16건을 체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완섭 신임 환경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김 후보자 배우자는 가액 기준 3억4000만원 상당의 A업체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현재 A업체 대표는 김 후보자의 처남이었고, 전 대표는 김 후보자의 장인이었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 6월부터 기재부 2차관을 지내다 12월 사표를 내고 4·10 총선에서 강원 원주을에 출마했다 낙선했다. 차관에서 물러나면서 올 1월 백지신탁 상태였던 김 후보자 배우자의 A업체 주식이 돌아왔다. 

 

이번에 확인된 A업체와 환경부 산하기관 간 계약 내역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한국수자원공사가 8건 1600여만원, 한국환경공단 5건 500여만원, 국립환경과학원 3건 790여만원이었다.  

 

김 후보자 측은 “10년 동안 총 3000만원이 안되는 규모”라며 “취임한다면 관련 법규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A업체가 환경부와 직접 관련이 있는 산하 공공기관과 체결한 계약 규모만 이번에 확인된 것으로, 그 밖에 수많은 환경 관련 연구소·업체 등 생태계에서 (김 후보자 처가 측 업체가) 계속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지 않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환경에 전문성이 있는 인사라도 이런 이해충돌 사안이 있으면 인선을 할까 말까 고민을 하는 게 상식적일텐데, 전문성도 없는 데다 이해충돌 문제까지 있는 인사를 환경부 장관 후보로 지명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스스로도 본인의 전문성 부족 문제를 인정한 바 있다. 그는 최근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한 사무실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이와 관련해 “제가 환경 전문가만큼 지식이 있다고 할 수는 없다”며 “부족한 지식은 수십 년간 환경업무를 해온 환경부 공무원들과 소통하면서 보완하겠다”고 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