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만1150원 vs 9900원… 노사, 2025년 최저임금 2차 수정안 제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8:26:47 수정 : 2024-07-11 18:44: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내년 최저임금 제시액의 노사 격차가 1250원까지 좁혀졌다. 노사는 이날부터 본격적인 ‘금액 차이 줄이기’에 돌입했다.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0차 전원회의에서 2차 제시안으로 노동계가 1만1150원(13.1% 인상), 경영계가 9900원(0.4% 인상)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초 요구안보다 노동계는 1450원, 경영계는 40원을 올린 액수다. 이로써 노사 간 요구 격차는 최초 2740원에서 1차 1330원, 2차 1250원으로 줄었다.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열린 제10차 전원회의에서 2025년도 최저임금 제시안 관련 사용자위원측과 근로자위원측이 협상을 시작하고 있다. 뉴스1

노사는 이날도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최임위가 5500명의 근로자를 상대로 실시한 2025년 최저임금액 적정 인상률 묻는 설문에 12% 이상은 7.4%, 3% 미만이라는 응답이 38.4%에 달했다”며 “근로자들조차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을 우려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저임금은 이미 매우 높은 수준으로 이제는 해일에 빗댈 만큼 시장에 미치는 충격이 크다”며 “동결에 가까운 수준으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근로자위원인 이미선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직전 회의에서 경영계가 동결을 최초 제시한 데 관해 “물가가 하늘 높이 치솟고,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대출이자가 서민들의 삶을 옥죄고, 에너지 비용이 오르고, 교육비가 오르고, 주거비가 오르고, 그야말로 월급 빼고 모든 것이 다 오르는 시대에 최저임금만은 올리지 말자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을 대폭 올리지 못할 이유,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살기도 빠듯한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영원한 고통을 강요할 이유, 2년 연속 실질임금이 하락한 노동자들에게 3년째 임금을 깎는다고 강요해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공익위원 측은 이날 회의에서 최대한 노사 간 견해차를 좁히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공익위원인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는 “수정안에 대한 토론이 오늘 회의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다”며 “노사가 합의로 촉진 구간을 요청하지 않는 한 공익위원은 노사위원에게 수정안 제출을 끝까지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최임위는 노사 양측이 최저임금 수준에 대한 최초 요구안을 제시한 뒤부터 각자 수차례 요구안을 내놓으며 간극을 좁혀간다. 더는 격차를 줄이지 못하면 공익위원들이 내놓은 중재안을 투표에 부쳐 결정한다. 

 

이날 회의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상황에 따라 자정을 넘어 12일 0시가 되면 회의 차수를 변경해 11차 회의로 접어들 가능성도 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