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12일 내륙 중심으로 곳곳에 소나기… 무더위도 지속

, 이슈팀

입력 : 2024-07-11 18:00:00 수정 : 2024-07-11 17:0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오후부터 밤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돌풍,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를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비가 내릴 땐 기온이 다소 내려갈 수 있으나 한낮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올라 무더울 것으로 예보됐다.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료관계자들이 갑자기 내린 소나기에 서류나 손으로 머리를 가린 채 급하게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비구름대는 제주도 남쪽 해상까지 내려갔으나 12일 오후부터 밤 사이 중부 내륙과 전북·전남 동부·경남 내륙과 경북, 울산에 소나기가 예보됐다. 13일에도 오후부터 저녁 사이 강원 내륙·산지, 전남 동부·전북·경북·경남서부 내륙에 소나기가 예상된다. 낮에 지면이 달궈지며 특히 온도 상승이 심한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구름이 발달해 전국 곳곳에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소나기 예상 강수량은 5∼40㎜ 수준이다. 소나기구름이 강하게 발달하는 강원 내륙과 산지, 경상권에는 12일 싸락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제주도 남부는 비구름대 영향으로 10∼60㎜의 비가 예보됐다.

 

13일까지 대체로 쾌청한 하늘은 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흐린 때가 많겠다.

 

흐려도 습도가 높아 체감하는 더위는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낮 최고기온은 26∼32도, 13일 낮 최고기온은 26∼33도로 예보됐으며 소나기가 내릴 때 잠시 기온이 떨어져도 비가 그친 뒤로는 습도 높은 상태가 이어져 더위가 가시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폭염특보가 발효된 수도권과 강원 내륙,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내륙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고 그밖의 지역도 체감온도가 31도 안팎까지 올라 덥겠다”며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이보다 조금 높은 기온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