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거짓말 구태” 한동훈 “노상방뇨”… 극언 난무하는 與 전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7:37:23 수정 : 2024-07-11 19:1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사천·여론조성팀·금감원장 추천 의혹 제기
한동훈 “원희룡, 노상 방뇨하듯 오물 뿌리고 도망”
선관위 “마타도어성 논란 재생산될 시 제재할 것”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출마한 원희룡 당대표 후보와 한동훈 당대표 후보 간 비방전이 극에 달하고 있다. 한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읽씹’(읽고 답하지 않는다는 뜻) 논란이 전당대회를 잠식한 가운데, 원 후보가 한 후보에게 비례대표 사천 의혹, 법무부 장관 시절 여론조성팀 운영 의혹, 금융감독원장 측근 추천 의혹 등을 제기하자 한 후보도 극언으로 대응하면서다.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왼쪽)와 한동훈 후보. 뉴시스

원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는 ‘전당대회 이후를 생각해달라’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네거티브로 오해받을 수 있는 발언은 일체 중단할 작정이었다”며 “그러나 한 후보는 그러한 저의 결심을 악용해 ‘구태 정치’라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 진짜 구태정치는 ‘한동훈식 거짓말 정치’”라고 질타했다. 

 

원 후보는 이어 “사천 의혹,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 김경율 금감원장 추천 의혹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시겠느냐”라며 “비선 측근들을 챙기며 거짓말로 정치하는 사람이 당대표가 된다면, 자신의 대권 이미지만 생각하고, 공사 구분 못 하는 당대표가 된다면, 이재명 민주당에 대항은커녕 분열로 망할 수밖에 없다”고 몰아세웠다. 

 

그러자 한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원 후보의 계속된 거짓 마타도어들에 답한다.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며 “원 후보의 구태정치 때문에 우리 국민의힘이 싸잡아 비난받는 것이 안타깝고 이를 보시는 당원들과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 후보는 “원 후보는 제 가족이 공천 개입했다는 거짓 마타도어 해놓고, 지난 TV조선 토론에서 선관위 핑계 대며 앞으로 더 안 하겠다고, 그러면서도 반성도 사과도 거부했다. 다시 말 바꿔서 하루도 안 지나 거짓 마타도어들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마치 노상 방뇨하듯이 오물 뿌리고 도망가는 거짓 마타도어 구태정치를 제가 당원동지들과 함께 변화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나경원(왼쪽부터)·원희룡·한동훈·윤상현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4인이 11일 서울 중구 MBN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2차 당대표 후보 방송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원 후보는 또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거짓말부터 배우는 초보 정치인은 당원을 동지라 부를 자격이 없다”며 “이제 거짓말 기술에 대해 검증을 받을 시간이다. 그래서 거짓말이 들통나면 사퇴를 하시겠다는 거냐”고 맞받았다. 원 후보 캠프 윤두현 미디어본부장은 “대표 자격을 이야기하는데 오물, 노상방뇨라는 말이 왜 나오나”라며 “자격과 실력을 묻는데 막말 말라며 막말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다”라고 가세했다.

 

한 후보 캠프 역시 언론 메시지를 통해 원 후보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원 후보 측의 마구잡이식 마타도어는 위험 수위를 넘어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당의 미래를 보여주는 정정당당한 축제의 장이 되어야 할 전당대회를 망치고 있다”고 질타했다.

 

양측의 공방이 가열되자 국민의힘 선관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마타도어성 사안들은 각종 억측들을 재생산하는 등 소모적인 진실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의 논란이 확대 재생산될 시, 선관위는 당헌·당규상 명시된 제재 조치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