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 한복판서 차 타고 다니며 비비탄 난사...용의자 추적 중

입력 : 2024-07-11 15:43:13 수정 : 2024-07-11 15:45: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동역·신사역·한남대교 등 강남구 일대 돌아다니며 난사
서울강남경찰서. 연합뉴스

경찰이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차를 타고 다니며 행인들에게 BB탄(비비탄)을 난사한 용의자에 대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1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용의자 A 씨가 이날 오전 3시 35분께 행인들에게 비비탄총을 쏜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경찰은 “(비비탄을) 직접 맞았다. (A 씨가) 계속 비비탄을 쏘고 다닌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아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 씨가 이동 중인 차량 뒷좌석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공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할 방침이다.

 

A 씨는 이날 서울 강남구 학동역·신사역·한남대교 등을 돌아다니며 비비탄을 난사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경찰은 이 중 신사역에서 발생한 사건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 검거를 위해 수사 중”이라며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