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은, 기준금리 3.5% 동결…“12회 연속 역대 최장”

입력 : 2024-07-11 11:07:56 수정 : 2024-07-11 11:0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은행이 11일 기준금리를 3.50%로 동결했다. 지난해 2월부터 12회 연속 동결로 역대 최장기록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 올해 하반기 첫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재 기준금리(연 3.50%)를 조정 없이 동결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에 따라 3.50%의 기준금리는 지난해 1월13일부터 이날까지 1년5개월28일 동안 이어지게됐다. 다음 금통위 시점(8월 22일)을 고려하면 3.50%는 1년7개월 이상 유지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가장 길었던 동결 기간 1년5개월21일(연 1.25%·2016년 6월 9일∼2017년 11월 30일)을 경신했다. 

 

금통위는 “물가상승률 둔화 추세의 지속 여부를 좀 더 확인할 필요가 있고 외환시장 변동성과 가계부채 증가세가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는 만큼 현재의 긴축 기조를 유지하면서 대내외 정책 여건을 점검해 나가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았다”고 밝혔다. 

 

금통위가 이날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데에는 고환율과 급증하고 있는 가계대출이 영향을 끼쳤다.

 

원·달러 환율은 앞서 5월 중순 미국의 조기 금리인하 기대가 약해지고 이란·이스라엘 무력 충돌까지 발생하자 약 17개월 만에 1400원대까지 치솟았다. 이어 미국 경제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면서 최근까지 1380원대 선을 유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급속도로 불어나는 가계대출도 금리인하를 막아선 요인이다. 최근 주택 매매 거래가 늘면서 은행권에서는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늘고 있다. 기준금리까지 낮아질 경우 집값 폭등 등 부동산 광풍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인하에 신중한 입장을 유지한 점도 금통위의 금리 동결에 힘을 보탰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9일(현지시각) 의회에 제출한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물가 하락세가 지속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가 더 나와야 금리 인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국·미국 간 금리 격차가 확대될 경우 고환율이 심화하면서 물가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현재 우리나라 물가상승률이 둔화세를 이어가는 만큼 금리인하가 가시화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동월대비 2.4%)은 1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방식의 근원물가(식료품·에너지 제외) 상승률도 2.2%까지 떨어졌다.

 

금통위는 “물가 경로의 불확실성이 있는 만큼 물가상승률 둔화 추세의 지속 여부를 좀 더 확인할 필요가 있고 외환시장, 수도권 주택가격, 가계부채 등이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도 점검할 필요가 있다”라며 “향후 통화정책은 긴축 기조를 충분히 유지하는 가운데 물가상승률 둔화 추세와 함께 성장, 금융안정 등 정책 변수 간의 상충관계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기준금리 인하 시기 등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