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발에 2000원’ 짜리 레이저로 북한 무인기 쏜다

입력 : 2024-07-11 13:57:56 수정 : 2024-07-11 15:2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타워즈’ 같은 SF 영화처럼 레이저 광선을 무기로 사용하는 시대가 온다.

 

방위사업청은 레이저 대공무기 ‘블록-Ⅰ’의 양산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실탄이 아닌 레이저로 적 무기체계를 요격하는 국산 레이저 대공무기(블록-1)의 실제 형상. 방위사업청

이 무기는 광섬유에서 생성한 레이저를 표적에 비춰 무력화하는 것이다. 북한의 소형 무인기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고 1회 발사 시 소요 비용은 약 2000원에 불과하다.

 

탄약을 쓰는 기존 대공포와 달리 낙탄에 따른 피해 우려가 없으므로 도심 등에서도 사용이 수월하다.

 

현재는 출력이 낮아 소형 무인기가 대상이다. 향후 출력을 키우면 항공기나 탄도미사일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된다.

 

레이저 대공무기 ‘블록-Ⅰ’은 레이저를 무기에 적용하는 ‘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업이다.

 

2019년 8월부터 예산 871억 원이 투입돼 국방과학연구소가 체계개발을 주관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시제 기업으로 참여했다.

레이저 발진기 적용 레이저 무기 개념도. 한화 제공

지난해 4월 전투용 적합 판정이 내려졌고 지난달 방사청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연내 군에 인도돼 운용될 예정이다.

 

외국에서 레이저 무기 기술을 개발 중인 사례는 많지만, 정식으로 군에 실전 배치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라고 방사청은 전했다. 앞서 영국이 고출력 레이저 무기 ‘드래곤파이어’ 사격 시험 성공 영상 등을 공개했지만 실전배치는 아직이라는 것이다.

 

방사청 이동석 유도무기사업부장은 “출력과 사거리가 향상된 레이저 대공무기 블록-Ⅱ 개발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