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진콜’ 한국계 투자가 빌 황 유죄 평결…“여생 감옥서 보낼 수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0:44:20 수정 : 2024-07-11 10:44: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3월 파생금융상품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 사태로 미국 월가를 뒤흔든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씨가 미국 법원에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뉴욕타임스(NYT)는 황씨가 여생을 교도소에서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서 열린 형사재판에서 배심원들은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아케고스) 설립자 황씨를 사기 등 11개 혐의 중 10개에 대해 유죄 평결했다. 함께 기소된 패트릭 핼리건 최고재무책임자(CFO) 또한 사기와 공갈 등 3개 혐의로 모두 유죄 평결을 받았다.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 로이터연합뉴스

이들은 금융회사를 속여 거액을 차입한 뒤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에 대한 파생상품에 투자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아케고스는 파생상품인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통해 보유자산의 5배가 넘는 500억달러(약 69조원) 상당을 주식에 투자했다.

 

그런데 투자 종목의 주가가 하락하자 증거금을 추가로 내야 하는 마진콜이 발생했다. 이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빠르게 담보주식을 블록딜로 내다 팔면서 손실을 최소화했지만, 다른 금융회사들은 손실을 보았다. 당국은 당시 전체 손실액수가 100억달러(약 13조6000억원)에 달한다고 집계했다.

 

검찰은 이들을 2022년 기소하면서, 이들이 금융회사를 속여 거액을 차입한 뒤 보유 중인 주식에 대한 파생상품에 투자함으로써 주가를 조작했다고 밝혔다. 반면 황씨 등은 월가의 일반적인 차입(레버리지) 투자 기법일 뿐 “투자 과정에서 어떠한 잘못도 저지르지 않았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하지만 배심원단은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이들이 각 혐의에 대해 최대 20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으며, NYT는 ”이날 검은 양복을 입고 법정에 앉아 있던 황씨는 여생을 교도소에서 보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선고 공판은 10월28일 열릴 예정이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