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레이저대공무기 체계개발 양산 착수…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 본격 시동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0:32:58 수정 : 2024-07-11 10:3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레이저 무기가 한국군에 본격적으로 쓰이게 된다.

 

정부과천청사 방위사업청 현판. 세계일보 자료사진

방위사업청은 레이저 대공무기 블록-Ⅰ 양산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광섬유에서 생성한 레이저를 표적에 비춰 무력화하는 무기다. 북한 소형 무인기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고 1회 발사 시 소요 비용은 약 2000원에 불과하다. 탄약을 쓰는 기존 대공포가 낙탄에 따른 피해 가능성이 있는데, 레이저 무기는 그런 우려가 없으므로 도심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출력을 높이면 항공기나 미사일에도 대응할 수 있다.

 

레이저 대공무기 블록-Ⅰ은 레이저를 무기에 적용하는 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의 첫 사업이다.

 

2019년 8월부터 871억 원이 투입돼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체계개발을 주관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시제 기업으로 참여했다.

 

지난해 4월 전투용 적합 판정이 내려졌고 지난달 방사청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연내 군에 인도돼 운용될 예정이다.

 

외국에서 레이저 무기 기술을 개발 중인 사례는 많지만, 정식으로 군에 실전 배치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