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티몬, 상반기 인턴 지원자 2200여명…정규직 전환 절반 이상

입력 : 2024-07-11 09:59:35 수정 : 2024-07-11 09:59: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티몬은 상시인턴에 지원한 후보자가 상반기에 2200여 명을 넘어섰고 이중 정규직으로 입사한 직원들이 두 자리 숫자를 넘겼다고 11일 밝혔다.

1월부터 시작된 상시인턴 채용공고에 이력서를 등록한 후보자가 2200여 명을 넘었고 이중 100명 이상이 서류전형을 통과해 면접을 봤다. 티몬

티몬 상시인턴 제도는 3~6개월의 근무기간 후 평가에 따라 정규직으로 전환이 되는 채용연계형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티몬 채용사이트와 사람인, 잡코리아의 상시인턴 채용공고에 이력서를 등록하면 채용담당자가 이를 수시로 검토하고 적합한 지원자들에게 별도로 연락을 해 인턴 채용 과정을 밟는다.

 

현재 채용 중인 직무는 e커머스 산업의 핵심인 MD(Merchandiser)와 물론 마케팅과 경영지원 등이다.

 

상시인턴 채용공고에 취업 준비생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1월부터 시작된 채용공고에 이력서를 등록한 후보자가 2200여 명을 넘었고 이중 100명 이상이 서류전형을 통과해 면접을 봤다.

 

면접에서 약 5대 1의 경쟁을 뚫고 입사한 인턴들은 영업부서(MD)와 마케팅, 경영지원 등 부서에 배치됐다. 각 부서에서 3~6개월간 인턴십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정규직으로 입사한 인원도 상반기에만 두 자릿수에 달한다.

 

티몬의 인턴제도는 3년에 걸쳐 변화를 거치며 e커머스 산업에 관심 있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업계 진입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오고 있다.

 

2022년 여름 첫 ‘체험형 인턴’을 시작했고 지난해에는 ‘티나는 인턴’ 제도를 운영해 50여 명의 취업 준비생들이 인턴으로 입사했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티몬은 연중 3~4회 특정 기간에만 지원하고 입사할 수 있었던 ‘티나는 인턴’ 제도를 보완해 올해부터는 상시 지원 가능한 인재풀 형태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수현 티몬 경영지원본부 본부장은 “티몬은 앞으로도 꼭 필요한 경력직 외에는 가능한 젊은 인재들에게 기회를 주고 기업의 사회적 책무 중 하나인 채용과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