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빙속 김민석, 결국 헝가리로 귀화 "소속팀·수입 없는 상태였다"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1 14:03:05 수정 : 2024-07-11 14:03: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림픽 메달 3개 땄던 김민석, 음주운전으로 징계받고 귀화 선택
"훈련 못 하면 2026 올림픽 출전 힘들 것이라고 판단"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25)이 결국 헝가리로 귀화했다.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김민석과 쇼트트랙 문원준, 두 명의 선수가 귀화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헝가리로 귀화한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김민석(왼쪽)과 쇼트트랙 문원준이 헝가리로 귀화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헝가리빙상경기연맹 홈페이지 캡처

김민석은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을 통해 귀화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서 음주운전으로 3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며 "당시 일을 변명하고 싶진 않다. 후회하고 있으며 그 사건 이후로 운전대를 잡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기회를 주겠다고 했지만, 3년 동안 훈련을 하지 못하면 힘들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징계로 인해 소속 팀도, 수입도 없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김민석과 문원준은 올해 초 헝가리 귀화를 결심했으며 지난 2월 헝가리로 이동해 현지에서 훈련하면서 귀화 절차를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던 한국 빙속 중장거리 간판 김민석이 귀화를 택한 건 한순간의 실수 때문이다.

김민석은 2022년 7월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내 물의를 빚은 뒤 그해 8월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1년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이후 지난해 5월 재판에서 벌금 400만원을 선고받아 대한체육회로부터 2년의 국가대표 자격 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김민석의 국가대표 자격정지 징계는 2025년 5월에 종료될 예정이었으며, 이에 따라 2025년 10∼11월에 열릴 예정인 2025-2026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해 2026 동계올림픽 출전을 노려볼 수 있었다.

그러나 김민석은 예전 소속 팀인 성남시청과 계약 만료 후 제대로 된 빙상 훈련을 하지 못했고, 헝가리 빙상 대표팀 한국인 지도자인 이철원 코치로부터 귀화 제의를 받은 뒤 이를 받아들였다.

김민석 측 관계자는 올해 초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귀화 선택을 말렸으나 도리가 없었다"며 "아무런 훈련 지원 없이 홀로 올림픽 선발전을 준비하기는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귀화를 선택한 김민석은 헝가리 국가대표로 2026 동계올림픽에 나설 수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 제41조 2항에 따르면,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서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하는데, 김민석은 2022년 2월 18일에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뒤 공식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한국 빙상계를 주름잡던 에이스가 귀화를 선택한 건 처음이 아니다.

한국 최고의 쇼트트랙 선수였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은 2011년 러시아로 귀화한 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에 올랐고, 2018 평창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쇼트트랙 에이스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은 2019년 훈련 과정에서 황대헌과 불미스러운 일로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고 중국으로 귀화했다.

한편 김민석과 함께 헝가리로 귀화한 문원준은 "2021년 루체른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표팀에 선발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회가 취소됐고, 이듬해 대표 자격을 잃었다"며 "이후 헝가리에서 훈련 파트너로 활동할 기회가 있었는데, 훈련 방식이 한국과 달라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선 스케이트를 잘 탈 수 있을 것 같지 않았고, 어떻게 하면 더 잘 할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귀화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문원준은 "난 영어를 못하고 외국 생활도 해본 적이 없지만, (헝가리 대표팀) 이철원 코치가 도와줬다"라고도 말했다.

두 선수의 귀화 배경엔 위기에 빠진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의 상황도 영향을 미쳤다.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은 쇼트트랙 간판선수로 활약하던 사오린 샨도르 류, 사오앙 류 형제가 2022년 중국으로 귀화하면서 큰 타격을 받았다.

헝가리는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김민석과 문원준의 귀화를 추진했다.

러요시 코셔 헝가리빙상경기연맹 회장은 "류 형제가 떠났지만, 대표팀 선수들에게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훈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실력을 갖춘 김민석과 문원준의 귀화는 두 선수뿐만 아니라 기존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