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밑반찬 같은 이게 5만원?… 제주 노상 식당 바가지 논란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1 10:06:09 수정 : 2024-07-11 10:0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도 용두암 근처 노상 식당에서 모둠 해산물을 시켰는데 바가지를 썼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 도민도 속수무책, 5만원 해산물 바가지'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이 공유돼 화제가 됐다.

 

영상에는 5만원어치 해산물이 담긴 일회용 용기의 모습이 담겼다. 전복, 해삼, 소라를 섞어 5만원어치를 시켰는데 일회용 용기 바닥만 가득 채우는 정도의 양이 나왔다.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보통 5만원짜리는 2인이 먹으니까 젓가락 2개 주시는데 아 5만원"이라며 "이거 5만원, 와 좀 세다"고 말했다.

 

이어 "양이 너무 작죠"라며 "분위기는 좋지만“이라고 말을 흐리기도 했다. 유튜버가 즉석에서 자리에 합석한 손님도 "다신 안 오고 싶다"고 말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이러니 제주도를 안 가지", "저게 5만원인 게 말이 되나", "완전 바가지다", "이 정도면 안 가는 게 답이다", "횟집 스끼다시(밑반찬) 같은데 5만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제주도 13년 거주 중인데 지금이야 이런 유튜브나 인터넷에 정보가 나와서 그렇지 예전에는 이러한 일들이 알려지지 않으니 문제가 많았다"며 "성읍 해녀 촌 해산물 성인 2~3명 가서 먹으면 웬만한 횟집 가격 나오니 안 가야 된다. 가성비 좋은 메뉴를 위해 피땀 흘리는 제주 자영업자분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