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 워싱턴서 한·일 정상회담… 북·러 군사협력 한 목소리로 비판

입력 : 2024-07-11 06:51:20 수정 : 2024-07-11 09:5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일 정상, 40여일만에 워싱턴서 조우
북·러 군사협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
나토와 인도태평양 파트너국 공조 확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나 북·러 군사협력에 대해 “군사·경제적 밀착을 가속화해 나가는 움직임은 동아시아는 물론이거니와 글로벌 안보에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왼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윌라드 호텔에서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러·북의 밀착은 한·미·일의 캠프 데이비드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이었는지 보여주고 있다”며 “결코 북대서양의 안보와 동북아의 안보가 서로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우방국들과 단합된 대응으로 확인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앞선 모두발언에서 “미국 대서양과 인도태평양의 안보는 불가분의 관계”라며 “북한 정세 등 최근의 안보와 국제적 제반 과제 중심으로 솔직하게 의견을 나눌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에는 나토와 우리 인도태평양 파트너와의 공조를 깊이 하는 장”이라며 “나토 계기로 오늘 윤 대통령님과 논의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두 정상은 지난 5월27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로 만난 지 40여일 만에 다시 만났다.


워싱턴=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