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회담… 안보 협력 및 글로벌 현안 논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06:59:45 수정 : 2024-07-11 06:5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캐나다 정상회담 개최
“외교·국방 고위급 회담 지속’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각) 캐나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양국은 안보 협력, 문화·인적 교류, 역내 및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양국 간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통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확대되고 심화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2022년 9월 한·캐나다 정상회담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2+2 외교·국방 고위급 회의’가 개최된 점을 강조하며, 이를 통해 양국의 안보 협력을 보다 제도화하고 발전시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석열(오른쪽)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0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트뤼도 총리는 한국과 캐나다를 포함한 가치 공유국들이 연대하여 역내 및 글로벌 안보를 수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 파트너인 한국과의 안보 협력 강화를 위해 ‘2+2 외교·국방 고위급 회의’ 등을 통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또 캐나다의 향후 국방력 증강과 관련하여 방산 분야에서의 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 체결을 통해 상호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하며,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러 간 군사협력에 대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단호히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회담에 앞선 환담에서 글로벌 무대에서의 기여를 늘려나가고 있는 한국과 G7 간 협력이 앞으로 더욱 강화되길 희망한다며 “우리는 함께 엄청난 협력을 해왔다”며 “윤 대통령이 나토에 참석한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