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병가 내고 여행 떠난 여성…공항서 상사 마주쳐 '참사'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1 07:54:13 수정 : 2024-07-11 07:5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여성이 병가를 내고 해외여행을 가던 중 공항에서 직장 상사를 만나는 대참사가 발생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발리가 고향인 한 여성은 고향에 가고 싶어 직장에 병원을 예약했다는 거짓말을 하고 병가를 냈다. 그의 상사는 요청을 승인했고 이 여성은 고향에 갈 수 있게 됐다.

 

여성이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을 때 갑자기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렸다. 바로 상사였던 것이다.

 

상사는 그녀에게 "여기가 병원이냐"고 물었다. 상사도 발리 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는 경악했지만 결국 이들은 같은 비행기에 몸을 싣고 발리로 향했다.

 

그녀가 직장에 복귀했을 때 고용주로부터 처벌을 받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틱톡에서 '그레이스'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현재 미국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