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지에 몰래…中, 살아있는 뱀 104마리 밀수 시도 여행객 적발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1 07:40:34 수정 : 2024-07-11 07:4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살아있는 뱀 104마리를 밀수하려던 여행객이 중국 해관에 적발됐다고 광명망 등 중국 매체들이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선전 황강세관은 전날 홍콩에서 선전으로 넘어온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을 멈춰 세웠다.

 

사진=중국 광명망 캡처

이 남성이 입고 있던 바지 안에는 끈으로 묶은 캔버스 가방 6개가 달려있었고, 각각의 가방에서는 종류와 크기, 색깔이 제각각인 살아있는 뱀 총 104마리가 발견됐다.

이 가운데는 밀크스네이크와 돼지코뱀, 콘스테이크 등 외래종도 있었다.

중국 해관은 생물안전법과 출입국동식물검역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 최대 동물 밀수 거점이지만, 당국은 최근 몇 년간 불법 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