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년 전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노골드’에 그쳤던 한국 태권도가 2024 파리 올림픽에서 종주국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달 25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공개훈련하는 박태준(왼쪽)과 도쿄 올림픽 결승에서 상대에게 발차기하는 이다빈.

<뉴스1>


뉴스1·세계일보 자료사진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