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뚝배기 어디갔냐" 머리 다친 응급환자에 의료진 막말 논란

입력 : 2024-07-10 16:36:10 수정 : 2024-07-10 17:5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병원 측 "문제 된 의료진, 인사위 열고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할 것"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게티이미지

경남 창원의 한 종합병원에서 의료진이 머리를 크게 다쳐 응급실을 찾을 예정이던 환자를 ‘뚝배기’라고 칭하며 비하한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0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자전거를 타다가 머리 부상을 입은 환자 부모가 지난 7일 오후 10시1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에스엠지 연세병원에 응급환자 신청을 했다. 그러나 대기시간이 2시간 이상 걸린다고 안내받자, 아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과정에서 응급실 의료진들은 병원을 찾은 다른 환자와 보호자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큰소리로 환자를 지칭해 ‘뚝배기’라며 비하하는 발언을 이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의료진들은 “뚝배기 어디 갔냐?”, “뚝배기 안 온대?”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옮겨간 사실이 알려지자 “다른 병원 간 거 같더라”라며 조롱하는 듯 말을 한 사실도 전해졌다.

 

환자 부모는 당시 의료진들이 주고받은 대화를 직접 듣지 못했으나 같은 날 병원을 찾은 다른 환자 가족이 관련 이야기를 인터넷 카페에 올리면서 관련 사실을 알게 됐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응급실은 말 그대로 응급상황이고 다 심각한 상황인데 큰소리로 사담 나눠 받고 장난치고 ‘뚝배기’라는 단어를 남발하면서 쓰는 게 정상인지 모르겠다”며 “치료받은 남편이랑 저는 둘 다 기분 나쁘게 나왔고, 이런 병원에서 다시는 치료 받고 싶지 않다”고 적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병원 측은 지난 8일 오후 2시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환자의 부모에게 사과했다.

에스엠지 연세병원이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전문. 경남도민일보

박재균 의료법인 합포의료재단 이사장은 사과문에서 “응급실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받으신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지금까지 병원을 찾아주신 모든 고객님께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 저희 병원을 믿고 찾아주신 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병원 관계자는 “피해자분을 만나 뵙고 직접 사과를 드렸고 감사하게도 사과를 받아주셨다. 문제가 된 의료진 2명에 대해서는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고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며 “이외에도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인성교육, CS교육 등을 편성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