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잠기고 무너지고…전북 완주·군산 ‘시간당 146㎜’ 폭우로 피해 속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6:36:20 수정 : 2024-07-10 16:36: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 밤사이 전북지역에도 최고 200㎜가 넘는 폭우가 내려 곳곳의 주택과 도로, 농지 등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10일 전북자치도 완주군 운주면 엄목마을에서 한 차고지가 폭우로 인해 차량과 함께 파손돼 있다. 뉴스1

전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완주군 운주면에서는 이날 밤사이 146.9㎜의 폭우로 논산 탑정호 상류 지류인 장선천이 범람해 일대 마을 주민 18명이 집 안이나 인근 음식점, 펜션 옥상 등에 고립됐다가 긴급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집 밖으로 빠져나왔다. 119구조대는 커다른 고무 통을 이용하거나 주민을 직접 등에 업고 물밖으로 탈출시켰다. 이들은 행정복지센터와 파출소, 교회 등으로 임시 대피한 상태다.

 

한 80대 주민은 “귀도 잘 안 들려 빗소리를 제대로 듣지 못했는데, 2시쯤 깨어나 보니 방바닥에 물이 흥건하게 고여 있었고 집 밖에는 물이 무릎 높이까지 차올랐다”며 “‘살려달라’고 고함을 질렀더니 때마침 구조 작업에 나선 119구조대원의 등에 업혀 밖으로 나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10일 밤사이 전북 완주 운주면 지역에 146.9㎜의 폭우가 쏟아져 장선천이 범람하자 119구도대원들이 집 안에 고립된 한 노인을 안아 구조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10일 밤사이 전북 완주 운주면 지역에 146.9㎜의 폭우가 쏟아져 장선천이 범람하자 119구도대원들이 출동해 집 안에 고립된 한 노인을 대형 고무통을 이용해 구조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장선천이 흐르는 인근 엄목마을에서는 제방이 무너졌다. 이로 인해 일대 농경지와 비닐하우스, 도로 등에는 물줄기에 휩쓸린 돌더미와 토사로 뒤덮였다. 

 

한 60대 주민은 “오전 4시 반쯤 되니 요란한 천둥소리와 함께 둔탁한 소리가 들려 밖으로 나가봤더니 제방이 무너져 농막으로 쓰던 컨테이너가 나뒹굴었다”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컨테이너에 부딪힌 전봇대 3개가 넘어지면서 합선이 돼 불꽃이 터지는 것을 보고 놀라 옥상으로 대피했다”고 말했다.

 

10일 오전 2시30분쯤 성산면 야산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토사가 쓸러내려 인근 한 빌라로 밀려들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10일 오전 0시부터 10시까지 전북 군산지역에 209.1㎜의 장대비가 쏟아져 한 빌라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이 절반 높이 가량 잠겨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군산에서는 이날 오전 0시부터 10시까지 209.1㎜의 장대비가 쏟아져 산사태가 발생하고 주택과 상가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오전 2시30분쯤 성산면 야산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인근 한 빌라로 쓸려 내려 15세대 주민 22명이 경비실로 긴급 대피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이곳 주차장에는 빗물이 대거 유입돼 주차된 차량들이 절반 높이 가량 침수됐다. 비슷한 시각 인근 나운의 한 아파트 주민 26명도 산에서 토사가 쏟아져 인근 동사무소 등으로 긴급 대피했다. 진안에서는 4세대 주민 6명이 이날 새벽 산사태를 우려해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역대 최고치인 시간당 146㎜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군산 어청도에서는 15가구가 침수되고 일대 도로가 성인 무릎까지 잠겼으나, 다행히 별다른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10일 전북자치도 완주군 운주면 엄목마을 앞 장선천 제방이 무너지며 도로가 파손돼 있다. 뉴스1
10일 전북자치도 완주군 운주면 엄목마을 앞 장선천 제방이 무너지며 도로가 파손돼 있다. 뉴스1

전북도가 이날 오후 1시까지 집계한 호우 피해 상황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완주, 군산, 익산 등에서는 하천 제방과 도로, 저수지 사면, 교량 교각 등이 유실됐다. 또 진안, 고창, 부안을 포함해 주택 침수·파손 84채, 가축 폐사 25농가 12만여두, 농작물 침수 343.1㏊ 피해가 났다. 전주·익산·완주지역 초등학교 등 16개 학교에서는 교실, 기숙사, 급식실 등에서 누수가 발생해 2개교는 휴업했다.

전북도는 폭우가 시작된 이달 8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피해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비가 소강 상태에 접어든 만큼 신속한 피해 조사와 응급 복구 계획을 수립해 수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완주·군산=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