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운대모래축제 ‘흥행 대박’… 100만명 넘는 인파 몰려

입력 : 2024-07-10 15:58:48 수정 : 2024-07-10 15:5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인당 12만원 지출  

지난 5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화려하게 수놓은 ‘2024 해운대 모래축제’에 10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해운대구는 휴대폰 위치 정보를 활용한 빅데이터 조사 결과, 올해 해운대모래축제에 총 101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모래축제 메인 작품. 부산 해운대구 제공

해운대구가 부산관광미래네트워크에 의뢰해 축제 방문객 5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는 1인당 평균 7만4000원을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 시민은 1인당 평균 5만원을 지출했고, 타 지역 방문객은 12만2000원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문객들은 모래축제가 △사진 찍기 좋은 볼거리가 다양한 축제라는데 5점 만점에 4.7점 △모래작품의 전문성과 완성도가 우수하다에 4.6점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항목에 4.4점을 줬다. 또 모래축제가 IoT(사물인터넷)기술을 접목해 AR(증강현실) 기반의 미션 스탬프 투어를 도입하고, 메인 모래조각에 미디어파사드를 상영한 것이 이색적이면서도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구남로 댄스 경연대회와 캠핑장을 연상시키는 쉼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플리마켓에 높은 점수를 줬다. 반대로 개선점으로는 △모래를 털 수 있는 에어건 설치 △축제 현장에서 음료수를 판매하면 좋겠다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김성수 해운대구청장은 “부산을 넘어 글로벌 축제로 도약하기 위해 올해 모래축제의 주요 성과를 더욱 발전시키고, 문제점으로 지적된 점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