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기료 폭탄에… 수산 양식업계 ‘휘청’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5:40:36 수정 : 2024-07-10 15:5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농사용 전기요금 52.7% 급등…37곳 줄폐업
임미애 “전기요금 특례할인 도입해야”

최근 한국전력공사(한전)의 다섯 차례 전기요금 인상으로 요금 폭탄을 맞은 수산 양식업계가 줄줄이 문을 닫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국회의원이 수산협동조합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살펴보면 양식장에서 주로 사용하는 농사용 전기요금은 202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2.7% 인상됐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임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적으로 50곳의 육상 양식장이 문을 닫았고, 전기료가 오른 2022년부터 2년간 37곳이 폐업했다.

 

한전은 2022년 4·10월, 지난해 1·5·11월까지 총 다섯 차례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이 기간 농사용 전기요금은 ㎾h당 35.7원에서 18.8원(52.7%) 오른 52.7원이다. 산업용 등 다른 계약 용도별 전기요금 인상률 대비 10%포인트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주로 24시간 해수 펌프를 가동해 전력에 의존하는 제주 양식장의 최근 3년간 농사용 전기 사용량은 2021년 6억1400만㎾h,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6억2700만㎾h를 기록했다. 전기요금은 2021년 288억원에서 2022년 323억원으로 약 35억원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591억원으로 2022년 대비 267억원(83%) 증가했다.

 

여기에 제주와 완도의 41개 육상 양식어가의 최근 3년간 연평균 매출액과 경영비, 수익 현황을 조사한 결과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항목은 전기료로 나타났다. 전기료는 56.7%, 인건비는 31.7%, 종묘·사료비는 20.3% 증가했다.

 

임 의원은 “통계에 잡히지 않는 비공식 폐업 사례를 감안하면 양식업 전체가 도산 위기에 내몰리는 상황이다”며 “도축장과 미곡종합처리장, 천일염 생산시설 등 국가 중요 기간산업에 부여되는 전기요금 특례 대책을 양식장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