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북 남부 호우피해 속출…2명 사망·1명 실종

입력 : 2024-07-10 15:17:12 수정 : 2024-07-10 15:17: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닷새간 누적강수량 옥천 346㎜·영동 281.5㎜…농경지 23.84㏊ 침수·1천486명 대피

충북 지역에 닷새째 장맛비가 이어지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영동, 옥천 등지에 10일 하루 동안에만 100㎜ 안팎의 물 폭탄이 쏟아져 주민이 사망하거나 실종되는 등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피해가 집중되고 있다.

10일 오전 4시께 충북 영동군 영동천이 밤사이 내린 기습폭우로 범람하고 있다. 영동군 제공

장맛비가 시작된 지난 6일 0시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옥천 346㎜, 청주 306.6㎜, 영동 281.5㎜, 보은 267㎜, 증평 262㎜ 등이다.

이번 비로 도내에선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이날 오전 5시 4분께 옥천군 옥천읍의 한 둑길에서 A(70대)씨가 몰던 승용차가 하천으로 추락해 전복됐다.

인근을 지나던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A씨를 구조했으나 끝내 숨졌다.

A씨가 추락한 하천의 평소 수심은 성인 무릎 높이 정도였으나, 이날 밤사이 내린 비로 물이 크게 불어난 상태였다.

다만 당국은 운전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호우 피해 집계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폭우로 소실된 농막. 충북도 소방본부 제공

비슷한 시각 영동군 심천면의 한 농막에서 홀로 거주하던 B(71)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당국은 B씨의 침수된 차량을 발견, 인력과 드론 등 장비를 투입해 8시간 넘게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옥천에선 주택 뒤 절개 면이 빗물에 무너져 내려 50대 주민이 숨졌다.

영동과 옥천에는 이날 하루 동안 각각 129.5㎜, 87.5㎜의 비가 내렸는데 영동의 경우 평년 강수량(1195.3㎜)의 약 10%에 달한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충북도에 접수된 피해 신고 건수는 수목 전도 103건, 도로 침수 74건, 주택 침수 51건 등 총 379건이다.

또 도내 5개 시·군(청주, 보은, 옥천, 진천, 괴산) 농경지 23.84㏊가 물에 잠겼고 산사태 위험 지역이나 저지대에 사는 690세대 1천486명이 마을 회관 등지로 대피하기도 했다.

지자체는 지하차도 8개소, 하상도로 4개소. 일반도로 5개소 등을 통제 중이다.

장맛비는 이날 밤까지 계속 내리겠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도내 전역에 5∼30㎜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내일부터는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니 안전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