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민재·남태현, ‘리벤지 포르노’ 논란에 연이은 반박…계속되는 진실공방

입력 : 2024-07-10 14:47:19 수정 : 2024-07-10 15:1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태현 “일방적 폭력 없었다” 서민재 “캡처, 진단서 가지고 있어”
남태현(왼쪽), 서민재. 뉴시스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이 전 여자친구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가 폭로한 리벤지 포르노 협박에 대해 반박한 가운데, 서민재가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재차 입장을 밝혔다.

 

서민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은) 제가 작성한 글을 일방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저를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저는 남태현 씨가 리벤지포르노 협박을 하며 보냈던 문자와 영상캡처본, 폭행했을 당시 목격자와 병원 진단서 모두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상처를 입힌 상대에게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지라’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라며 “남태현 씨의 행적을 생각하면 행복을 빈다는 말에 진심이라고는 전혀 없을 것 같다”라고 했다.

 

이날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부터 저의 전 연인이 전 남자친구 관련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하고 있다.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의 이야기는 제외, 상대의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썼다.

 

남태현은 “글의 내용들은 2-3년 전 연인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일들이다. 누가 더 잘못했다 덜 잘못했다 할 것 없이 서로 잦은 싸움들이 있었다”며 “그 중 제가 일방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한 적은 맹세컨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로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최근까지도 관계를 유지했지만, 얼마 전 결별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전 연인과의 관계와 관련하여 앞으로 어떤 폭로도,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철 없이 살아온 것에 대해 뼈저리게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 참는 것 또한 더 나아지기 위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때 연인이었던 그 친구의 행복을 빌며, 그 친구 역시 남아있는 누군가에 대한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서민재는 지난달 한 플랫폼에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자신이 소셜미디어에 비밀을 폭로한 이후로 전 남자친구가 사적인 사진을 보내며 협박했다는 내용이다. 서민재는 이로 인해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도 써줬다고 주장했다. 

 

2차 폭로글에서는 전 남자친구가 길거리에서 폭행을 해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서민재는 채널A ‘하트시그널3’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연인 사이였던 두 사람은 2022년 서민재의 폭로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밝혀졌다. 남태현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서민재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방송을 통해 재활 치료 중인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