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굴 1㎏에서 ‘유리섬유 입자’ 1만1220개 나와…“우려될 수준”

입력 : 2024-07-10 13:51:43 수정 : 2024-07-10 14:3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태계 먹이사슬에서 유리섬유 첫 발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굴과 홍합에서 다량의 유리섬유 입자가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리섬유 또는 유리섬유강화 플라스틱(GRP) 입자가 생태계 먹이사슬에서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영국 브라이턴 대학의 해양 생물학 수석 강사인 코리나 치오칸은 지난 5일 공개된 유해 물질 저널(Journal of Hazardous Materials)에 이런 결과를 담은 논문을 게재했다.

 

브라이턴 대학과 포츠머스 대학 공동 연구진은 영국 남부 해안 치체스터 항구에서 식용 가능한 해양 생물 샘플을 수집해 연구했다.

 

그 결과 굴 1㎏당 1만 1220개의 유리 입자가 발견됐다. 홍합에서도 1㎏당 2740개의 입자가 나왔다. 굴과 홍합 같은 어패류가 먹이로 착각하며 유리 섬유를 다량 섭취했던 것이다.

 

연구진은 또한 겨울철 굴과 홍합에서 더 많은 오염 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겨울 동안 바다에 배와 장비들이 더 많이 버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리섬유는 유리를 이용해 만든 인조 섬유로, 여기에 폴리에스테르 수지를 혼합하면 GRP가 된다. GRP는 가벼우면서도 튼튼해 낚싯대, 우산 등 생활용품과 항공기, 미사일, 차량 등에 사용된다.

 

유리 섬유는 인간의 피부와 눈, 상기도(코에서 후두까지 공기가 유입되는 길)에 자극을 줄 수 있다. 심하면 폐 질환을 일으키거나 암 발병률도 높일 수 있다. 유리섬유 입자는 동물의 소화 능력 저하에 영향을 미치고 염증을 증가시키며, 생식 기능을 떨어트릴 수도 있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치오칸은 “이번 연구는 얼마나 우려스러운 수준으로 해양 생물들이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에 오염됐는지 보여준다”며 “부드러운 살에 들어가면 섬유가 배출될 수 없고 염증을 시작으로 다른 합병증을 유발하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