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페루 최고봉에서 발견된 ‘미라’…22년 전 실종된 美 산악인

입력 : 2024-07-10 11:17:37 수정 : 2024-07-10 11:1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운전면허증 등 소지품 거의 그대로”
페루 우아스카란 산 제1캠프에서 22년만에 미라 상태로 발견된 미국 국적의 실종자 윌리엄 스탬플의 시신. AP=연합뉴스

페루의 설산을 등반하다 실종된 미국인이 22년 만에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9일(현지시간) 페루 일간 엘코메르시오와 안디나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페루 경찰은 해발 6768m의 우아스카란 산 제1캠프(5200m 지점)에서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사망자는 22년 전 실종된 미국 국적 윌리엄 스탬플이었다. 스탬플은 2002년 6월 24일 지인 2명과 같이 등반하다 눈사태를 만난 뒤 실종됐다.

 

당시 3명 중 1명의 시신만 찾고, 스탬플과 나머지 한 명의 행방은 오리무중이었다고 엘코메르시오는 전했다.

 

이번에 수습한 스탬플의 시신은 발견 당시 미라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 위에 덮였던 눈과 얼음 때문에 옷, 하네스, 로프, 등산화 등은 거의 원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소지품 중 운전면허증을 통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페루 경찰은 기후변화로 안데스산맥의 코르딜레라 블랑카 산맥의 얼음이 녹으면서 실종자의 시신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페루에서 가장 높은 산인 우아스카란은 안데스산맥 일부인 코르디예라 블랑카 산맥에 위치해 있다. 우아스카란 정복에 도전하는 산악인이 많은데 사고도 끊이지 않는다. 지난 5월에는 이스라엘인 등산가의 시신이 실종된 지 약 한 달 만에 발견됐다. 6월에는 한 이탈리아 등반객이 안데스 산맥의 또 다른 봉우리를 등반하려다 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