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동구, 취약계층 영유아에 이유식 지원… 만12개월 이하 드림스타트

입력 : 2024-07-10 10:38:40 수정 : 2024-07-10 10:3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릴 때 이유식이 그 사람의 평생 건강을 좌우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다시 말해 균형이 잡힌 식단 관리가 중요하다는 의미다. 인천 남동구가 지역에서 최초로 취약계층 가정의 영유아에 이유식을 공급한다.

 

남동구는 만 12개월 이하 드림스타트 사업 대상 영유아를 대상으로 맞춤형 이유식 지원사업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드림스타트는 취약계층에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아동의 성장·발달 도모 및 공평한 출발 기회를 보장하는 프로그램이다.

 

구는 개월 수에 맞는 이유식을 각 가정에 배달한다. 별도의 조리 없이 섭취할 수 있도록 완제품 형태로 보내진다. 검진에서 ‘정밀 평가 필요’ 소견을 받은 때 추가적인 지원이 이뤄진다. 구는 양육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고, 영유아에게 영양이 갖춰진 단계별 이유식으로 건강한 성장을 도울 전망이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양육에 대한 지식 부족으로 제때 이유식을 먹이지 못하는 등 아이 성장의 악영향을 막기 위해 추진됐다”며 “취약계층 영유아들의 영양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는 동시에 올바른 식습관이 형성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