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주완 LG전자 CEO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경험 제공”

입력 : 2024-07-10 10:18:14 수정 : 2024-07-10 10:1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과 디지털로 고도화한 글로벌 고객 서비스 시스템 현황을 점검했다. 조 CEO는 국내외 서비스 효율과 정확도를 높일 것을 강조했다. 

 

10일 LG전자에 따르면 조 CEO는 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한국 및 해외 고객접점 서비스 시스템을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AI와 디지털을 통해 고객접점을 지속적으로 혁신하며 글로벌 고객에게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왼쪽)가 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해외서비스 종합상황실에서 50여개 해외 법인의 서비스 운영 지표를 점검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조직적인 통합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디지털 전환(DX)을 진행하고 있다.

 

2021년 도입한 위성항법시스템 (GPS) 기반 실시간 고객 현황 관리시스템인 G-CAS가 대표적이다. G-CAS는 고객과 서비스매니저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교통 상황으로 서비스매니저가 약속한 시각에 도착하지 못하는 경우 가장 가까이에 있는 매니저를 대신 배치하거나, 제품 수리 중 부품 수급이 필요할 때 해당 부품을 가진 인근 매니저가 즉시 지원하는 식이다.

 

LG전자는 또 구매·상담·서비스 등 고객 이력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고객 원 뷰’에 최근 스마트홈 플랫폼 LG씽큐의 다양한 데이터를 접목해 상담 및 원격 진단·조치를 하고 있다. 제품을 분해하지 않고도 사용 정보를 통해 고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LG스마트 체크, 무인상담 서비스 AI 챗봇 등도 갖췄다. 

 

조 CEO는 50여개 해외 법인 산하 60여개 상담센터 운영 지표를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글로벌 상담센터 통합 상황실도 방문했다. 

 

특히 글로벌 고객의 불편 사항을 빠르게 파악해 대응하는 ‘호크아이’(HawkEye) 활용 현황을 꼼꼼히 확인했다. 호크아이는 상담 데이터나 온라인 트렌드를 분석해 선제적으로 고객 페인포인트(불만사항)를 찾고 개선하는 시스템이다. 아직 불편을 느끼지 못하던 고객들의 잠재 페인포인트까지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LG전자는 해외에도 지역 편차 없는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한국서비스 명장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조직을 꾸려 출장 교육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서비스 역량을 해외에 전파하고 있다. 전문성이 담긴 수리 콘텐츠를 제작·배포해 해외 법인에서 이를 활용해 자체적으로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AI 상담 인프라를 이용해 언어와 지역, 시간의 경계 없는 24시간 다국어 응대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60여개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고객의 언어로 전달하고, 자연어 처리 기술로 고객의 숨은 의도까지 파악하는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다. 우선 유럽 지역에서 통합 챗봇을 운영하며, 중장기 무인상담률을 50%까지 늘릴 계획이다.

 

조 CEO는 “방대한 데이터에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 고객에게 유의미한 도움을 줄 수 있는 지표를 찾아야 한다”며 “세계 곳곳의 고객들에게 더욱 수준 높은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DX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비스 시스템 현장 점검 후 조 CEO는 27년간 외진 섬마을을 돌며 가전 수리를 담당한 목포센터 서요신 기정 등 국내외 고객접점 최일선에서 일하는 서비스매니저들을 만났다. 그는 “서비스는 고객이 다시 한 번 LG전자를 사랑하게 만들 수 있는 소중한 골든타임”이라며 “책임감 있게 업무에 임하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