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결혼 안 한 게 가장 잘한 일”… 여행·요가 즐기는 30대 '비혼 유튜버'

입력 : 2024-07-10 10:00:00 수정 : 2024-07-10 11:1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신, 한국 저출생 관련 주목

미혼의 삶에서 행복과 성취를 얻었다는 한 한국인 여성 유튜버가 외신의 주목을 받아 화제다.

 

한국 유튜버 신아로미씨. 연합뉴스

최근 AFP통신은 국내 유튜버 신아로미(37)씨가 미혼으로 살아가는 이유와 한국이 저출생 문제를 겪고 있는 이유에 관해 보도했다. 

 

신아로미씨는 여행, 요가, 독신 생활 등을 보여주는 영상으로 구독자 20만 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버다. 그는 오래된 시골집을 고쳐 살면서 요가, 여행 등 자신의 일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유하면서 미혼의 삶을 즐기라고 독려한다.

 

신 씨는 AFP통신에 “결혼하지 않은 것이 내 인생의 가장 큰 성과”라며 “한 번도 좋은 아내, 엄마가 되고 나의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 최대 목표였던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롭게 여행하면서 돈 버는 게 목표였다”라며 “내가 좋아하는 공간에 자유롭게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고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게 만족스럽다”라며 독신으로 사는 것에 큰 만족을 표했다.

 

매체는 신 씨가 전통적인 한국적 성공 요소인 서울 아파트, 고소득 직업, 사랑하는 배우자를 택하지 않아 그만의 진정한 행복을 찾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서울에서 하던 직장생활을 떠나 수년간 해외에서 호텔 청소부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시골 마을에 정착해 자신이 원하던 삶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한다. 그는 “유튜브 영상으로 서울에서 직장인으로 일할 때보다 5배 많은 수입을 올리고 있고 훨씬 더 자유로운 삶을 산다”고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sinaromii 갈무리

신씨는 사회적 기대에서 벗어나 혼자 사는 삶의 기쁨에 대해 다룬 책 '혼자서도 잘 사는 걸 어떡합니까'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 책은 국내 베스트셀러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책이 인기를 얻은 것은 비주류의 삶을 살더라도 여전히 어떤 분야에서든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한 사람들은 종종 자녀 사진을 올리고 행복한 결혼 생활의 모습을 공유하는데 아무도 이를 비난하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제가 행복하다고 말했을 때 (어떤 사람들은) 강하게 부인했다. '그럴 리가 없지'라고 생각하는 듯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를 낳은 대부분의 부부는 인류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 아니라 자신의 행복을 위해 그런 선택을 한 것”이라며 “혼자 사는 사람들도 행복을 목표로 한 선택을 했으며 이는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인스타그램 @sinaromii 갈무리

매체는 “많은 한국 젊은이가 재정적인 이유로 결혼과 육아를 포기한다”며 “전문가들은 성장침체, 수도 서울의 엄청난 집값, 급여가 좋은 일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지적한다”며 경제적인 이유로 아이를 저출생이 이어진다는 점을 지적했다.

 

더 광범위한 문제에 관해서도 지적했다. 매체는 “한국은 여전히 사회적으로 보수적이고 한 부모로 아이를 키우는 것에 눈살을 찌푸리고, 동성 결혼은 인정되지 않는다”며 전형적인 가정의 출생만 허용한다는 점을 꼬집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