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논란에…“스태프에 직접 사과”

입력 : 2024-07-10 08:25:24 수정 : 2024-07-10 08:2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어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했다. 제니가 실내 흡연하는 듯한 모습은 SNS에 공유되면서 신고까지 당했다. 

 

제니. 사진 연합뉴스

9일 가요계에 따르면 제니가 최근 올린 브이로그 영상에는 헤어와 메이크업을 받던 그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일, 제니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브이로그 영상의 일부분인데, 현재 삭제된 상태다. 제니는 해당 장면을 편집한 뒤 영상을 다시 업로드했다. 그러나 해당 실내 흡연 의혹 부분은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확산했다.

 

이에 제니의 개인 레이블 OA엔터테인먼트는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