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희진 어도어 대표, 8시간 조사 끝 "코미디 같은 일…속이 후련"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0 06:48:28 수정 : 2024-07-10 06:4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업무상 배임 혐의 관련 피고발인 조사를 마친 뒤 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9일 오후 10시2분께 용산경찰서에서 피고발인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사실대로 얘기했고, 오늘 원래 제 날짜가 아니었는데 제가 원해서 먼저 조사받고 나온 것"이라며 "사실대로 얘기해서 속이 너무 후련하다"고 말했다.

 

이날 조사는 오후 1시38분께부터 약 8시간24분 동안 이뤄졌다. 민 대표는 "하고 싶은 말이 많아 가지고 (시간이 오래 걸린 것 같다)"며 "하이브에서 고발한 건이 있다 보니 시간이 좀 걸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업무상 배임 혐의는 계속 부인하는 입장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당연하다. 배임일 수가 없는 일이라서 제 입장에서는 코미디 같은 일이다. 그래서 사실대로 다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