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명시, 올 상반기에만 60건 공모 당선… 국·도비 150억 ‘역대 최대’

입력 : 2024-07-10 02:03:02 수정 : 2024-07-10 02:0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비 116억9000만, 도비 33억1000만 확보…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 80억, 스마트빌리지 12억 등 도시 인프라 확대

경기 광명시가 올 상반기 정부와 경기도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서 15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역대 최대 성과를 거뒀다. 

 

9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가 지난달까지 확보한 국비는 116억9000만원, 도비는 33억10000만원에 이른다. 지난해 상반기 101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한 것과 비교해 49억원(48.5%)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51건과 비교해 60건(17%)으로 늘어난 신청 건수가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광명시청

올해 상반기 국·도비를 확보한 공모사업 중 5억원 이상 사업은 △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사업(80억원)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12억원)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8억원) △공공임대주택 매입 지원사업(7억원) 등이다.

 

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은 도시의 급속한 발전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후위기·지역소멸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데 초점을 맞춰 특화 솔루션이 집약된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기후위기 대응형 분야에 선정되면서 3년간 총사업비 160억원(국비 80억원·시비 80억원)을 투자해 ‘광명형 탄소중립 스마트도시’를 구현할 계획이다.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은 스마트서비스 도입을 지원해 지역사회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스마트 경로당 구축 분야 공모에 선정되면서 경로당 특화 원격 화상 시스템 구축, 어르신 맞춤 운동 학습기 및 인지 향상 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한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준공 후 10년 이상 지난 어린이집, 경로당을 대상으로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탄소 중립도시 구현을 추진한다.

박승원 광명시장

또 공공임대주택 매입 지원은 재개발 철거민과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재개발 임대주택을 매입한 뒤 행복주택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밖에 1억원 이하의 소규모 공모사업으로는 마을공동체 조성사업, 전통시장 시설환경 개선 사업, 드론체험 활성화 교육지원, 독서프로그램 운영지원 등이 선정됐다.

 

박승원 시장은 “불투명한 세수 여건으로 지자체 재정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중앙부처와 경기도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안정적 재정환경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을 중단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광명=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