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파구, 추가 기능 탑재한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 4.0’ 선보여

입력 : 2024-07-10 05:00:00 수정 : 2024-07-10 00:1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 최초 자체개발 후 타 기관들에도 보급 중

서울 송파구(구청장 서강석)는 관공서용 기간제 인사관리 프로그램인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에 추가 기능을 도입한 ‘시스템 4.0’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서울 송파구의 한 관계자가 초과근무 등 추가 기능을 탑재한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 4.0’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 송파구 제공

이 시스템은 기간제 채용 사업이 다양해지면서 그간 엑셀로 관리하던 인사 업무를 효율화하고자 구가 2021년 전국 최초로 자체 개발했다. 시스템에 사업명과 인력을 일괄 등록한 후 각 부서 사업담당자가 매월 세부 근무 상황을 입력하는 방식이다. 근무 기록 전산화로 체계적인 임금 계산이 가능해졌다. 개인정보보호 기능도 갖췄다. 각종 증명서 발급도 편해져 호평을 받고 있다고 구는 전했다.

 

구는 시스템 개발 후 송파구청에서만 사용하다 여러 공공기관의 요청으로 지난해부터 보급을 시작해 현재 9개 기관이 사용 중이다. 이들 기관의 1260여개 사업, 기간제 근로자 1만3500여명의 인력관리에 도움을 주고 있다.

 

기관당 200만원에 보급해 구는 총 1800만원의 세외 수입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구 관계자는 “민간업체의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기관당 보급과 유지관리비로 2000만원 이상 드는 점을 고려하면, 약 1억8000만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둔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시스템 4.0에는 초과근무, 야간근무, 2교대·3교대 근무 등 인력 담당자들이 공통적으로 요구한 기능을 추가로 도입했다. 지난 5일 구청에서 열린 설명회엔 전국 14개 기관, 40여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기간제 매니저 시스템은 관공서 인력관리 효율과 예산 절감 효과를 모두 거둔 혁신 사례”라며 “앞으로도 행정 현장에서 필요한 시스템을 지속 개발해 창의와 혁신의 구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