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羅 ‘한동훈·김여사 문자 논란’ 맹공…韓 “사적 공천 주장은 명예훼손, 사과하라”

, 이슈팀

입력 : 2024-07-09 20:22:26 수정 : 2024-07-09 20:2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당권주자 첫 TV토론회, 4인 격돌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은 9일 첫 TV 토론회에서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 등을 놓고 충돌했다.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한동훈 후보를 향한 경쟁주자들의 맹공이 거셌다.

 

나경원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한 후보에게 “문자 원문을 보면 김 여사가 사과 의사를 명백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며 “공적·사적을 떠나서 당사자 의사가 제일 중요한데 당사자 이야기를 듣지 않고 소통을 단절하는 것은 정치적 판단이 미숙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윤상현∙원희룡∙한동훈(왼쪽부터) 후보가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첫 TV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어 “(한 후보가 이를) 당무 개입, 국정농단에 비유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며 “영부인이 문자를 보내왔다는 것을 공적 통로로 (대통령실에) 말했는가”라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김 여사 문자를 무시하지 않고 당사자와 소통한 뒤 사과를 이끌어냈다면 총선 국면에서 유리하게 작용했을 것이라고 비판해왔다.

 

한 후보는 “당시 이미 (명품백 수수 의혹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공개적인 지적을 한 상태였고 대통령실에 사과가 필요하다는 것을 전달하고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여사께서 사과의 뜻이 없다는 확실한 입장을 여러 경로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적인 연락에 대해 답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분란의 소지가 될 수 있다고 봤다”며 “대통령실이 사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너무 명확했고, 그래서 나에 대한 초유의 사퇴 요구까지 이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후보는 나 의원에게 “당시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면 왜 아무 말도 안 했는가”라고 역공을 폈고, 나 의원은 “CBS 토론회에 가서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한 후보는 이에 “저는 못 찾겠다”고 말했다.

 

윤상현 후보도 한 후보를 겨냥했다. 윤 후보는 “김 여사 문자 문제에 대한 한 후보의 입장이 매번 다르다”며 “처음에는 ‘사적인 통로로 공적인 얘기를 하면 안 된다’고 하더니, 이후에는 ‘문자의 내용이 다르다’, ‘당무개입이다’, ‘대통령실에 사퇴 요구를 받았다’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또 “피의자가 그렇게 말을 바꾸면 바로 구속영장을 때린다”며 “(총선 참패에 대해) 100% 책임이라고 느끼면 ‘나의 불출이다’며 멋지게 사과하고, 당시에 어리석었다고 하는 게 오히려 낫지 않느냐”고 했다. 

 

한 후보는 “저는 일관성 있게 말했다. 당시 여러 통로로 김 여사께서 실제로 사과할 의사가 없다는 걸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사적인 연락에 응했다면 그 내용이 지금 공개됐을 때 더 심각한 악몽(이 됐을 것)”이라며 “윤 의원이 당 대표가 된다면 김 여사와 당무와 관련해 텔레그램으로 논의할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여사님께서 아직도 사과를 안 하고 계시다”라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이날 김 여사 문자 논란에 대해 말을 아꼈다.

 

한 후보는 자신이 지난 총선에서 가족과 공천을 논의했다고 원 후보가 주장한 것을 집중 추궁했다. 한 후보는 “어떤 가족이고 어떤 공천에 개입했다는 것인지 말해달라”며 “누군지 말 못하고 근거가 없으면 여기서 사과하라”고 밝혔다.

 

원 후보가 “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다툼을 중단하고 정책과 비전 경쟁을 시작해달라고 했기 때문에 언급을 중단하겠다”고 하자, 한 후보는 “관련 기사가 200개 이상 났는데 비긴 것으로 하자? 거의 명예훼손을 하고 도망가는 것은 얘기가 안 된다. 사과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원 후보는 “선관위게 약속했기 때문에 협조하려는 것”이라며 “더 이상 언급을 안 하겠다”고 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