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종원 이름빨? 3년이면 끝” 가맹점주 토로에…더본 측 “사실 왜곡”

입력 : 2024-07-10 00:20:00 수정 : 2024-07-10 00:1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맹주협의회 “폐업하는 동안 본사 매출은 9배 증가”
더본코리아 “가맹점 존속 기간과 무관한 수치” 반박
9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들이 백종원 대표(오른쪽)가 이끄는 더본코리아의 가맹사업 문제점 분석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뉴스1·백종원 유튜브 영상 갈무리

 

백종원 대표가 이끄는 외식기업 더본코리아와 산하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일부 점주들은 가맹점 평균 수명이 3년에 그친다고 주장했고, 더본코리아 측은 신규 매장이 많이 늘어난 자료를 잘못 해석한 것이라고 맞섰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는 9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더본코리아 가맹사업 문제점 분석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등을 토대로 더본코리아 산하 브랜드 50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더본코리아 가맹점의 평균 운영 기간은 업계 평균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2020년 3.3년, 2021년 3.2년, 2022년 3.1년에 그쳤다. 국내 전체 프랜차이즈 평균 운영 기간은 2018년 5.4년, 2019년 5.9년, 2020년 6.8년, 2021년 6.2년, 2022년 7.7년으로 늘어난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더본코리아 매출이 급증하는 동안 가맹점주 매출은 반토막 났다는 주장도 나왔다. 더본코리아의 매출이 2010년 430억원에서 지난해 3880억원으로 9배 이상 증가했는데, 가맹점주 연평균 매출액은 같은 기간 8억7593만원에서 3억8689억원으로 56%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제공

 

협의회는 “지난해 더본코리아 가맹점 매출액은 2010년보다 절반 이하로 떨어졌지만, 더본코리아 매출액은 같은 기간 9배 늘었다”며 “빽다방을 제외하고 더본의 가맹점 매출액이 줄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 결과 더본코리아가 2008년 이후 만든 브랜드 50개 중 25개는 정보공개서 등록을 취소하는 등 가맹사업을 접었다고 협의회는 지적했다.

 

이어 “더본코리아의 문어발식 구조로 운영 기간이 길어지는 흐름에 역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더본코리아가 구조적 문제를 외면하고 점주에 폐점 원인을 떠넘기고 있다. 매출 하락 흐름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최근 매출을 둘러싼 잡음이 일었던 연돈볼카츠 사태에 대한 진실 공방도 이어졌다. 정현정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 부회장은 “더본코리아에 대한 경기도 분쟁조정결과를 본사가 아니라 점주가 거부했다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점주가 본사에 1억원을 요구했다는 녹취에 대해선 김주호 참여연대 민생경제팀장은 “3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제시한 직원 발언 녹취에 대해 어떻게 반박할 지 궁금하다”고 따져물었다.

 

이 같은 협의회 주장에 더본코리아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명백하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부분이 여럿 존재한다”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가맹점의 존속 기간(개별 가맹점의 영업 개시부터 폐점까지의 기간)은 영업 기간(현재 영업 중인 개별 가맹점의 영업 개시로부터 기준 시점까지의 기관)과 명확하게 구분되는 개념이라는 설명이다.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들이 9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더본코리아 가맹사업 문제점 분석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더본코리아의 법무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바른은 더본 가맹점의 평균 수명이 3년이라는 전가협의 분석에 대해 “협의회가 인용한 정보공개서에 기재한 운영 기간은 영업 기간”이라며 “이는 현재 영업 중인 가맹점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폐점 시기가 고려되지 않기 때문에 가맹점의 존속 기간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더본코리아 매출이 지난해 급증한 데 대해선 “2010년에는 가맹사업 브랜드 운영 수입만 매출에 포함됐으나 지난해 매출에는 유통·호텔 사업이 추가됐다”며 “지난해 매출의 18%가 유통·호텔 사업에서 거둔 결과”라고 했다. 이어 “가맹점들의 연 매출이 감소한 것은 전체 가맹점 중 소규모 가맹점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돈볼카츠의 매출·수익을 부풀려 가맹점을 모집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본사는 가맹점주에 예상 매출을 구체적으로 제공했고 이 과정에서 허위나 과장된 매출, 수익률 등을 약속한 적이 전혀 없다”며 “계약 체결 전 충분한 시간도 제공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양측 진실공방의 승부는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판가름 날 전망이다. 앞서 더본코리아 산하 프랜차이즈인 연돈볼카츠 가맹점주들은 “본사가 매출과 수익을 구체적인 액수로 약속했음에도 지키지 않았다”며 지난달 더본코리아를 공정위에 신고한 바 있다. 더본코리아도 “계속되는 위법 주장에 빠르게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며 공정위에 자진해서 심의를 요청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