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화단서 나온 ‘7500만원 돈다발’ 3월26일 인출…누가, 왜 했을까?

입력 : 2024-07-09 17:14:40 수정 : 2024-07-09 17:4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인출자 신원 확보하는데 주력

범죄연관성 여부 배제 않은 채 수사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발견된 7500만원 현금다발이 지난 3월26일 한 은행에서 인출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은 인출자 신원을 확보하는데 주력하는 한편 범죄연관성 여부를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

 

지난 4일 울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발견된 5만원권 현금다발. 지폐다발이 물에 젖었다가 마른 흔적이 역력하다. 경찰 제공

9일 부산일보에 따르면, 경찰은 현금다발에 찍힌 은행 직인을 토대로 해당 현금이 올해 3월26일 지방의 한 은행에서 인출된 사실을 파악했다.

 

지난 4일과 6일 두 차례에 걸쳐 발견된 현금뭉치 모두 같은 날 인출한 것으로 보인다. 인출 시점을 볼 때 해당 돈다발이 상당히 오랜 기간 이 아파트 화단에 놓여 있었을 가능성도 상당하다. 현금다발은 발견 당시 비나 물에 젖었다가 마른 흔적이 역력했다.

 

경찰은 해당 은행에서 인출자 정보를 세밀히 파악해 돈의 이동 경로를 추적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또 돈다발이 담긴 검정 비닐봉투와 돈다발에 찍힌 지문도 감식하고 있다. 화단과 가장 가까운 경비실 담벼락에 CCTV가 설치돼 있지만, 화단 쪽은 사각지대여서 단서를 얻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2시께 울산시 남구 옥동 한 아파트 화단에서 경비원이 현금 5000만 원을 발견했다. 또 이틀 뒤인 6일 오전에는 불과 1m 정도 떨어진 같은 화단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현금 2500만 원이 발견됐다. 현금 7500만 원은 모두 5만 원권으로 100장씩 은행 띠지에 묶여 있었다.

 

경찰은 현금 뭉치가 화단 안쪽 깊숙한 곳에 놓여 있었던 점으로 미뤄 누군가 일부러 숨겨놨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