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측근 “韓·美 확장된 핵우산 유지될 것”

입력 : 2024-07-09 19:30:00 수정 : 2024-07-09 21:40: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프레드 플라이츠 미국우선주의정책연구소(AFPI) 부소장이 “트럼프 행정부 2기가 들어설 경우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국에도 좋을 것”이라고 했다.

 

세종연구소 초청으로 7∼10일 한국에 머물며 국내 정·재계 관계자들을 면담 중인 플라이츠 부소장은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플라이츠 부소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귀환할 경우 “강력하고 자신감 있는 외교·군사 정책을 가진 미국 대통령의 존재는 세계 안보에 긍정적인 변화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아태 지역 안보는 오히려 트럼프가 떠난 후 상황이 악화했다”고 진단하며 “억제와 리더십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동맹이 복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자체 핵무장은 “비확산 원칙에 나쁜 선례를 남길 것이며 확장된 핵우산은 한·미 관계에 매우 중요하므로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미국이 인도네시아 대사를 겸직하는 ‘파트타임’ 대북 특사를 둔 것을 비판하기도 했다. 플라이츠 부소장은 “북한 위협 대응을 위해 트럼프 2기 때는 믿을 만한 대북 특사를 통해 고위급 관여를 늘리고 동맹들과 긴밀하게 조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조합에 대해 “좋은 친구가 될 것 같다”고도 밝혔다.

 

트럼프 1기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비서실장을 지낸 플라이츠 부소장은 11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요직에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