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비 '우회전' 안내했는데… 시청역 역주행 운전자 "일방통행 몰랐다"

입력 : 2024-07-10 06:00:00 수정 : 2024-07-10 07:54: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시청역 참사’ 수사 브리핑

오거리서 차량들 피하며 역주행
빠르게 지나려다 사고 났을 수도

피의자 몰던 버스 브레이크 페달
사고 차량 가속페달과 모양 유사
피의자는 “급발진” 재차 주장해
필요시 거짓말 탐지기·영장 검토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역주행하다가 인도를 덮친 ‘차량 돌진 참사’의 가해 차량 운전자 차모(68)씨가 ‘일방통행인 줄 모르고 도로에 진입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차씨는 차량에 이상을 느낀 순간부터 브레이크 페달을 밟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차씨가 일방통행로에 잘못 진입한 후 빠르게 빠져나가려다가 사고를 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시청역 인근 역주행 사고 현장의 모습. 뉴스1

류재혁 서울 남대문경찰서장은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차씨가) 사고 지역 부근에 종종 다닌 적이 있어서 지리감은 있지만 (웨스틴조선호텔 지하주차장 출입구에서) 직진이나 좌회전이 금지된 사실을 정확히는 몰랐다”는 식으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차씨는 호텔 출입구 앞 오거리에서 일방통행로인 세종대로18길로 역주행해 들어간 뒤 인도를 덮쳐 시민들을 숨지게 하거나 다치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업무상 과실치사상)를 받고 있다.

 

경찰은 차씨가 호텔 주차장을 나와 일방통행로에 진입했을 때 역주행을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세종대로18길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차씨 차량은 오거리에서 마주 오는 차량을 피하면서 일방통행로에 들어선다. 차씨 차량 블랙박스에는 오거리에서 ‘우회전’을 안내하는 내비게이션 음성이 녹음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경찰은 차씨가 역주행을 시작하고 일방통행로를 빠르게 빠져나가려다가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류재혁 남대문경찰서장이 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시청역 역주행 사고 수사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랙박스에는 이 밖에 사고 원인을 유추할 수 있는 대화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류 서장은 “‘어어어’하는 당황하는 소리나 의성어가 있을 뿐”이라며 “일반 대화 내용은 있지만 사적 대화였다”고 밝혔다.

 

차씨가 몰던 버스의 브레이크 페달과 사고 차량인 제네시스 G80의 가속 페달(액셀)이 비슷하다는 것도 확인됐다. 통상 버스 페달은 브레이크와 가속 페달이 모두 길쭉한 형태의 오르간 타입이고, 제네시스 가속 페달도 오르간 타입이다.

 

차씨는 4일 진행된 첫 피의자 조사에 이어 지난 주말 건강상태 등을 알아보기 위한 간단한 면담에서도 급발진을 재차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급발진을 느낀 처음부터 차량이 정지할 때까지 브레이크 페달을 밟았으나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10일 차씨에 대한 2차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7일 경찰들이 시청역 인근 역주행 사고 현장에서 역주행 예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차씨가 브레이크 페달이 아닌 가속 페달을 밟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브레이크 페달을 밟은 정황이 파악된 게 있느냐’는 질의에 류 서장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최종 감정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답변할 수 없다”고 했다. 경찰은 12곳 폐쇄회로(CC)TV 영상과 차량 4대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국과수, 도로교통공단 등과 사고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고 있다. 경찰은 차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 가능성도 살펴보는 중이다. 수사 상황에 따라 거짓말 탐지기를 쓰거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