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배신이 판치는 시대...정치인이 둥지 옮기면 말로가 비참해져"

입력 : 2024-07-09 16:58:28 수정 : 2024-07-09 17:4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뻘밭 속 이전투구 (泥田鬪狗) 모습 참 안타까워

 

홍준표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이 9일 “박근혜 탄핵 이후 여의도 정치는 의리의 시대는 가고 배신이 판치는 시대가 됐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뻐꾸기도 아닌데 정치인이 둥지를 옮겨다니면 그 말로가 비참해진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보다는 나 자신의 출세와 안위를 위해 정치하는 탐욕의 시대가 되었다”면서 “오늘도 뻘밭 속에서 이전투구(泥田鬪狗:진흙탕에서 싸우는 개) 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 측은 이날 발언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배현진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