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 문자에 등장한 ‘댓글팀’ 파장…정치권 “실체 밝혀라”

입력 : 2024-07-09 17:31:59 수정 : 2024-07-09 17:3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예찬 “한 후보야말로 댓글팀 있어” 이준석 “여의도 사투리” 공방
김건희(왼쪽) 여사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동훈 당대표 후보에게 보낸 문자 내용 중 ‘댓글팀’이란 단어를 두고 정치권에 후폭풍이 일고 있다.

 

논란은 8일 TV조선이 공개한 문자 원문에 ‘댓글팀’이 언급된 데서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한 전 위원장에게 지난 1월 23일 “요 며칠 제가 댓글팀을 활용하여 위원장님과 주변에 대한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다. 너무도 놀랍고 참담했다”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대해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건조하게 텍스트를 놓고 얘기하자면 댓글팀이라는 용어가 나왔다는 것 자체가 신기하다”며 “한동훈 (당시) 위원장이 김건희 여사 측에서 댓글팀을 이용해 자기를 공격했다고 오해하는 것을 김 여사가 부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과거 댓글팀이 운영된 적이 있냐는 것인지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나중에 면책특권 있을 때 답변하겠다”,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음)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의원의 해당 발언에 대해 한동훈 당대표 선거캠프 측 김윤형 대변인은 같은 날 CPBC라디오 ‘김준일의 뉴스공감’에서 “이준석 의원의 발언을 보면 이 상황에 대해 본인이 가장 잘 아시는 것 같다. 저희 입장에서는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의원은 이걸 마치 스무고개 하듯이 계속 얘기하실 것 같다. 이 의원이 먼저 밝히시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이준석 의원이 먼저 밝히지 않는 이상 우리가 이것에 입장을 낼 수 있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연합뉴스

친윤계 인사로 분류되는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한 후보야말로 법무부 장관 시절부터 여론관리를 해주고 우호적인 온라인 여론을 조성하는 팀이 별도로 있었다”고 주장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한 후보가 직접적으로 인지하고 있었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분명한 팀이 있었고, 제가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것만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김 여사가 언급한 댓글팀과 같은 사설 조직이 한 후보에게도 있었다는 것. 이를 자신이 직접 봤거나 들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장 전 최고위원의 해당 발언을 겨냥해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정치가 가장 안 좋은 여의도 사투리에 해당하는 정치다”면서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자”고 비판하기도 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정치권에서는 ‘댓글팀’ 관련 의혹에 대해 당사자들이 나서 설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전 위원장, 김건희 여사에게 요구한다. 김건희 여사가 언급한 댓글팀의 실체가 무엇인가. 분명하게 밝혀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김건희 여사가 댓글팀을 운영했고 자신들의 정적을 공격하는 여론 공작을 벌인 것이라고 하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국정농단”이라고 강조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