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공항, 미디어아트 ‘기기 밖의 유령’ 전시

입력 : 2024-07-09 14:01:45 수정 : 2024-07-09 14:01: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공항이 미디어아트 전시장으로 변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10일부터 11월 10일까지 4개월 간 미디어아트 기획전시 ‘기기 밖의 유령’전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추수 작가의 설치작품 ‘달리의 에이미’

이번 전시는 미디어아트 송출이 가능한 인천공항 내 대형 스크린과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내 전시공간을 활용해 진행한다.

 

전시에서는 공사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공동 주최한 ‘인천국제공항 미디어아트 전시 지원 공모’에서 선발된 국내 아티스트 8명의 영상 작품 11점과 설치 작품 5점을 선보인다. 

 

‘기기 밖의 유령’전은 공항이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듯 현대인이 인터넷과 통신 기기를 통해 연결되고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세상에 살아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가상과 실재를 경계 없이 오가며 더 이상 우리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정의하기 어려운 디지털 시대에서 이러한 주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작가들의 작업 과정을 보여준다.

 

특히 가상공간과 현실공간 간의 관계를 탐구하거나 기술이 우리의 감각 경험을 어떻게 재구성하고 새로운 시공간적 환상을 만들어내는지 실험하는 작품들로 전시를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김희천 작가의 ‘더블 포저’

예술경영지원센터 관계자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오가는 인천공항에서 국내 미술계의 신진 작가들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인천공항 미디어아트 전시를 비롯해 올 가을 대한민국 미술 축제를 개최해 전국 단위의 미술 관광 활성화를 이루어가겠다”고 밝혔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공항에서 한국의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소개함으로써 해외 여행객들에게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공항 이용객들에게 인천공항만의 차별화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문화예술주간(8월~10월)’ 행사를 통해 KIAF 인천공항 특별전을 개최하고 9월 예정된 ‘대한민국 미술축제’기간과 연계해 일반 관람객 대상 도슨트 투어를 진행하는 등 하반기 중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