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월 결혼’ 양재웅 “우리 어머니가 하니 손 잡고 결혼 말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7-09 13:41:58 수정 : 2024-07-09 14:1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겸 방송인 양재웅(42)이 연인인 가수 겸 배우 하니(안희연·32)와의 결혼을 앞두고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갈무리

 

양재웅은 8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서 ‘어머니가 결혼하는 것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막 좋아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어머니가 걱정이 많은 편이다. 형이랑 내가 결혼을 안 해 집안에 큰 변화가 없었다. 앞으로 생길 변화를 걱정하더라”고 전했다. 같은 정신과 의사 겸 방송인인 형 양재진(49)도 미혼이기에 양재웅의 결혼이 큰 변화로 받아들여졌다는 것.

 

이런 상황에서 양재웅의 어머니는 딸 같은 하니에게 결혼을 만류하는 신신당부를 남겼다. 양재웅은 “같이 밥을 먹는데, 어머니가 하니 손을 잡고 ‘결혼 신중하게 생각해요’라고 해 무슨 소리를 하는 건가 싶었다”고 떠올렸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갈무리

 

그러면서 “하니가 빵 터졌다. 어머니도 웃었다. 그렇게 잘 지내는 모습에 ‘괜찮다’는 생각을 했다. (어머니가) 30대 초반 여성에게 해주고 싶은 얘기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니를 며느리감이 아닌 같은 여성으로 걱정해주는 어머니의 태도에 오히려 안심했다는 훈훈한 에피소드.

 

양재웅과 하니는 2022년 6월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밝힌 뒤 2년 여 만인 오는 9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프러포즈는 하니가 했고, 신혼 여행지는 버킷리스트였던 스위스로 정해졌다고.

 

결혼 계기에 대해 양재웅은 “(1년 전에) 내가 ‘나랑 결혼하면 어떨 것 같아?’라고 물어보니 ‘아직 결혼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했다. 나도 그 다음에는 결혼 이야기를 안 꺼냈다. 그렇게 1년 정도 생활하다가 갑자기 ‘나랑 결혼해 줄래?’라고 얘기하더라. 고맙고 멋있었다. 이 친구는 1년간 생각한 거다. 그 부분에서 더 확신했다. 이 사람이 멋있어 보이고, 이 사람이 하는 얘기가 더 잘 들리고, ‘평생 같이 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갈무리

 

이날 하니와 처음 만난 장소인 한남동 단골 식당을 찾은 양재진·양재웅 형제. 처음 만난 계기는 지인들과의 식사 자리였고, 양재진도 2차에서 합류했다고 한다. 양재진은 “하니의 인상이 좋았다. 굉장히 진지하고 속도 깊었다”고 했다. 또 “저는 결혼은 옵션이라고 생각하는데, 동생이 좋은 인연 만나서 결혼한다고 하니 기쁘고, 시원 섭섭하다는 느낌도 있다”고 고백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