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쿄도지사 선거의 진정한 승자”…정치 불신이 낳은 ‘이시마루 쇼크’ [특파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특파원+

입력 : 2024-07-09 11:15:34 수정 : 2024-07-09 12:5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번 선거의 승자.”

 

지난 7일 치러진 일본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2위로 낙선했지만 이시마루 신지 전 히로시마현 아키타카타시 시장에 대한 관심은 선거 이후 오히려 높아졌다. 기성정당에 기대지 않고 무소속으로 출마해 160만 여 표가 얻은 그가 중앙정치에 도전할 경우 정치불신이 강한 무당파층을 흡수하며 “무시할 수 없는 존재”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 강하다.  

이시마루 신지 전 시장의 가두연설 모습. 이시마루 SNS 

선거 운동이 시작할 무렵만 해도 이시마루 전 시장에 대한 관심은 크지 않았다. 3선에 도전하는 고이케 유리코 지사, 유일한 대항마로 꼽힌 렌호 전 의원 두 스타 여성정치인의 맞대결에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온라인에서 돌풍이 일기 시작했다. 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그의 가두연설 장면을 담은 영상이 유튜브를 통해 연일 확산됐다. 선거 고시 이후 일주일간 이시마루 전 시장과 관련된 영상이 약 700개가 올라왔고, 시청 횟수는 1억2000만 회를 넘었다. 이시마루 선거 캠프는 애초 50∼60만 표를 득표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온라인상의 뜨거운 반응에 150만 표로 상향 조정했다. 

 

결과는 165만8363표였다. 3선에 성공한 고이케 지사의 291만 여 표에는 한참 못미치지만 입헌민주당, 공산당 등 야권의 지원을 업은 렌호 전 의원(128만3262표)을 40만 표 가까운 차이로 따돌렸다. 일본 언론들은 ‘이시마루 쇼크’라고 표현했다. 

 

자민당 관계자는 요미우리신문에 “압도적으로 많은 도쿄도 내 무당파층에 침투한 이시마루 전 시장이 이번 선거의 승자”라고 평가했다. 아사히는 “도지사 선거에서 인터넷 상의 지지가 많은 표로 연결된 첫 후보”라는 전문가의 평가를 전했다. 

 

관심을 모으는 것은 이시마루 전 지사의 향후 행보다. 지난 7일 고이케 지사의 완승을 예상하는 언론사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직후 그는 향후 행보의 선택지로 중앙정치 진출을 꼽으며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지역구인 히로시마 1구에 도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당 창당에 대해서 가능성을 열어놨다.  

 

요미우리는 “(이시마루 전 시장이) 중앙정치 진출을 목표로 하면 기성정당에 대한 비판적인 유권자를 끌어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