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두관 “민주당에 전체주의 유령이 떠돌아”…당 대표 출마선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9 11:26:53 수정 : 2024-07-09 11:26: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일극체제’ 직격
“1인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
1인 독주 막지 못하면 민주당 위기 더 깊어질 것”

김두관 전 의원은 9일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면서 ‘이재명 일극체제’를 직격했다. 그는 “민주당에 토론은 언감생심, 1인의 지시로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당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에서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의 역사로 성장해 온 민주당의 생명은 다양성이다. 당원 누구나 각자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고 토론회 타협안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2023년 4월 19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다문화위원회 출범식에서 김두관 의원과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민주당은 막중한 책임을 거슬러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의 병을 키움으로써 국민의 염려와 실망 또한 커지고 있다”며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고도 했다.

 

그는 본인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눈에 뻔히 보이는 민주당 붕괴를 온몸으로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권은 정권의 독재와 정당의 획일화를 막을 가장 기본적인 장치다. 민주당이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 줄 제도와 장치를 강화해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국민이 우려하는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전 대표는 10일 민주당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 측은 “이 후보는 출마선언에서 실종된 대한민국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며 “국가 위기 극복, 새로운 경제 성장을 통한 민생회복을 구현할 정책 대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승환·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